컨텐츠 바로가기
67387837 0372021041067387837 04 0401001 world 6.3.1-RELEASE 37 헤럴드경제 67560460 false true false false 1618042564000

이슈 일본 원전 오염수 방류

日, 후쿠시마 방사능 오염수 '방류' 결정...中 '거센 반발'

댓글 3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오는 13일 국무회의서 오염수 방류 결정될지도

헤럴드경제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가 후쿠시마 제1원전을 방문해 폐로 작업이 진행 중인 현장을 둘러보는 모습. [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김성우 기자]일본 정부가 후쿠시마 원전 내 오염수를 해양 방류하기로 결정한 것으로 보인다고 일본 현지 언론이 보도했다. 중국 정부는 외교부 대변인을 통해 원전 내 오염수 방류에 대한 반대 입장을 내놨다.

10일 일본 NHK 등 현지 언론 보도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13일 스가 요시히데 총리가 주재하는 각의(국무회의)에서 후쿠시마 원전 내 오염수 처리 문제를 논의할 방침이다. 현지 언론은 일본 정부가 인체에 영향이 없는 수준까지 오염수를 물로 희석한 뒤 순차적으로 오염수를 방류할 것으로 보고 있다.

후쿠시마 제1원전은 지난 2011년 3월 동일본대지진 당시 폭발사고를 일으켝 가동이 중단됐다. 이 사고로 녹아내린 핵연료를 식히기 위해서 냉각수가 투입됐고, 외부 지하수가 추가로 유입되며 방사능 오염수가 꾸준히 쌓이고 있는 실정이다. 하루 140톤 안팎의 오염수가 형성되는 것으로 전문가들은 보고 있다.

지금까지 오염수는 원전부지 내 물탱크에 보관돼 왔지만, 적지 않은 비용이 든다는 지적이 이어졌다.

일본 정부는 오염수 방출을 희망해왔다. 스가 총리는 지난 7일 오염수 방류를 반대하는 기시 히로시 전국어업협동조합연합회 회장을 만난 자리에서 "전문가 위원회의 판단 결과 (오염수는) 해양 방출하는 것이 현실적"이라며 "오염수 처분방법은 조만간 판단할 것"이라는 입장을 내비췄다.

한국·일본 등 주변국들은 일본의 방류 움직임에 거센 우려를 표시하고 있다.

최영삼 외교부 대변인은 지난 8일 브리핑에서 "정부는 투명한 정보공개와 국제사회가 수용할 수 있는 환경기준 준수, 그리고 객관적이고 투명한 검증 필요성을 강조해 왔다"며 "이 문제와 관련해 국제기구, 그리고 일본 정부를 포함한 모든 이해 당사국들과의 긴밀한 논의를 지속해 나갈 것"이라고 했다.

자오리젠 중국 외교부 대변인도 일본 정부의 원전 오염수 방류 방침에 대해 "방사성 물질이 유출돼 이미 해양 환경과 식품 안전, 인류 건강에 심각한 영향을 끼치고 있다"면서 "일본 정부는 자국민과 주변국 그리고 국제사회에 매우 책임 있는 자세를 가져야 한다"고 꼬집었다.

지난해 10월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 추진 움직임이 일자, 당시에도 중국 정부는"주변국과 협의해야 한다"며 우려를 표했다.

zzz@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