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388336 0182021041067388336 05 0507002 sports 6.3.1-RELEASE 18 매일경제 58526201 false true false false 1618046479000

이슈 한국인 메이저리거 소식

‘3경기 연속 안타’ 추신수, 정상 궤도 올랐다…결정적 도루도 성공 [현장스케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매경닷컴 MK스포츠(서울 잠실) 안준철 기자

‘추추트레인’ 추신수(39·SSG랜더스)가 3경기 연속 안타 행진을 이어갔다. 팀도 승리하면서 추신수의 활약이 빛났다.

추신수는 10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LG 트윈스와의 2021 KBO리그 경기에서 2번 지명타자로 출전해 5타수 1안타 1득점을 기록, 4-3 승리에 힘을 보탰다. 다만 타율은 0.235에서 0.227로 떨어졌다.

앞선 5경기에서 3번 타자로 경기에 나섰던 추신수는 이날 정규시즌 들어 처음으로 2번에 배치됐다.

매일경제

10일 오후 잠실야구장에서 2021 KBO리그 SSG랜더스와 LG 트윈스이 경기가 벌어졌다. 3회초 1사 1루에서 SSG 추신수가 안타를 쳐 주자 1,3루를 만들었다. 사진(서울 잠실)=김재현 기자


최근 2경기 연속 멀티히트를 때리면서 타격감을 끌어올린 추신수다. 출발은 좋지 못했다. 추신수는 LG 선발 케이시 켈리와의 첫 대결에서 투수 땅볼로 아웃됐다. 다만 3회 두 번째 타석 때는 2볼로 유리한 볼 카운트를 만든 뒤 3구를 때려 우전 안타를 기록했다. 이 안타로 추신수는 3경기 연속 안타에 성공했다.

안타를 때린 추신수는 상대 배터리의 허를 찌르는 도루를 감행하며 2루에 안착했다. 시즌 2호 도루. 이후 최주환의 2루타 때 홈을 밟았다. 2-1로 역전에 성공하는 득점이었다. 결정적인 도루 덕이었다.

하지만 이후 5회에는 투수 땅볼, 6회에는 삼진으로 물러났다. 특히 6회에 맞이한 네 번째 타석은 2사 주자 1, 2루로 득점권 상황이어서 아쉬움을 남겼다.

9회초 마지막 타석에 들어선 추신수는 2루 땅볼로 아웃됐다. 이날 SSG가 4-3으로 승리하며 전날(9일) LG에 당한 패배를 설욕했다. jcan1231@maekyung.com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