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388516 0962021041067388516 05 0507001 sports 6.3.1-RELEASE 96 스포츠서울 0 false true false false 1618048570000

혹독한 선발 복귀, 2G 연속 4이닝 못 넘긴 안우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서울

키움 선발투수 안우진이 4일일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삼성라이온즈와 키움히어로즈의 시즌 2번째 경기에서 역투하고 있다. 21.04.04. 고척 | 강영조기자kanjo@sportsseoul.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남서영기자]키움 안우진이 선발로 나선 2경기 모두 4이닝을 넘기지 못했다.

안우진은 10일 사직구장에서 열린 롯데와의 원정 3연전 두 번째 경기에 선발 등판했다. 안우진은 4이닝 1홈런 포함 8안타 3볼넷 5삼진 5실점을 기록했다.

안우진은 1회말 선두 타자 안치홍에게 6구 째 볼넷을 내준 뒤 손아섭과 전준우를 뜬공으로 잡아내 무실점을 거뒀다. 하지만 2회말 만루위기를 맞았다. 선두 타자 정훈에게 좌중간 2루타를 허용한 뒤 추재현에게 안타를 허용해 무사 1,3루 실점 위기에 놓였다.

김준태를 삼진으로 잡아낸 안우진은 결국 한동희에게 안타를 맞아 1점을 내줬다. 이후 안치홍에게 다시 볼넷을 내주며 2사 만루 상황이 만들어졌고 포수 김재현이 안우진에게 다가왔다. 숨을 고른 안우진은 손아섭을 땅볼로 잡아내며 위기를 넘겼다.

하지만 안우진은 3회 선두타자 전준우에게 안타를 맞더니 이대호에게 투런 홈런을 허용해 2점을 더 내줬다. 다행이 정훈을 삼진, 추재현을 뜬공, 김준태를 포수 스트라이크 낫 아웃으로 잡아내며 추가 실점없이 이닝을 마무리했다.

안우진은 4회에도 2점을 더 내줬다. 한동희와 손아섭에게 2루타를 허용한 안우진은 2사 2루 상황에서 전준우에게 안타를 내줬다. 정훈을 땅볼로 잡은 안우진은 4회를 끝으로 마운드를 내려갔다.

안우진은 지난 4일 삼성전 첫 선발 등판해 3이닝 동안 4안타 2볼넷 4삼진 3실점을 기록하고 조기 강판됐다. 지난해 필승조로 활약했던 안우진은 약 2년여 만에 선발 투수로 보직을 옮겼다. 혹독한 선발 복귀전을 치른 안우진이 두 번째 등판에서도 아쉬움을 남겼다.
namsy@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