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388548 0022021041067388548 01 0101001 politics 6.3.1-RELEASE 2 중앙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18048932000

'반성한다' 조국 건드린 죄…與초선에 "배은망덕" 문자폭탄

댓글 2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앙일보

더불어민주당 전용기·오영환·이소영·장경태·장철민 등 초선 의원들이 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더불어민주당 2030의원 입장문' 발표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4·7 재보선 참패의 원인 중 하나로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사태를 거론한 더불어민주당 2030 초선 의원들의 발언이 친문(친문재인) 지지자들의 강한 반발을 사고 있다.

10일 민주당 권리당원 게시판에는 전날 ‘2030 의원 입장문’을 낸 오영환·이소영·장경태·장철민·전용기 의원을 ‘초선5적’으로 칭하며 비판하는 글이 줄을 이었다.

이들은 9일 국회에서 공동성명을 내고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검찰개혁의 대명사라고 생각했다. 그래서 검찰의 부당한 압박에 밀리면 안 된다고 판단했다”며 “하지만 그 과정에서 수많은 국민들이 분노하고 분열되며 오히려 검찰개혁의 당위성과 동력을 잃은 것은 아닌가 뒤돌아보고 반성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선거 참패)원인을 야당 탓, 언론 탓, 국민 탓, 청년 탓으로 돌리는 목소리에 저희는 동의할 수 없다”고 했다.

이에 한 당원은 “이번 선거에 왜 조직력 발휘가 안 됐는지 알 것 같다. 일개 소시민 민주당원은 한 표, 두 표 주변 사람들한테 박영선 뽑아달라고 애원하고 다녔는데 초선들은 선거 운동 도와주기는 커녕 뒤에서 칼 꽂고 뒤통수치고 앉았다”고 적었다.

이외에도 “내부 총질하는 초선5적”, “배은망덕하다”, “조국 사태 이후에 총선 대승한 건 잊었나”, “지지자들 친노, ‘노빠’라고 몰아세우며 노무현 대통령 고립시키더니 세월이 훌쩍 지나도 변한 게 없다”는 글이 잇달았다. “댁들이 말하는 강성 지지자는 후원금 받을 때만 필요하냐”는 감정 섞인 글도 눈에 띄었다. ‘초선족’이라는 비하성 표현도 등장했다.

해당 의원들에게는 ‘문자 폭탄’도 쇄도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친문 커뮤니티에는 이들의 전화번호를 공유하거나 이들에게 보낸 문자를 인증하는 글도 다수 올라오고 있다.

불똥은 정청래 민주당 의원에게도 튀었다. 정 의원이 과거 초선 의원들을 위한 후원금 모금을 독려한 바 있기 때문이다.

한 네티즌은 “초선 의원들 앵벌이 열심히 해갔으면 제대로 가르쳤어야지 뭐하자는 건가”라며 “조국, 추미애(전 법무부) 장관이 뭐가 어쩌구 저째? 선거 결과 때문에 열 받아 있는 사람들 가슴에 대못을 박았다”고 했다.

논란이 거세지자 성명에 참여했던 장경태 의원도 한 언론을 통해 “조국 장관이 잘못했다고 얘기한 것이 아닌데, 왜곡해서 알려졌다”고 해명했다. 장 의원은 “더 처절하게 반성하고, 사죄하는 게 중요하다는 의미였다"며 "저 개인적으로는 조 전 장관이 잘못했다고 생각지 않는다”고 말했다.

정청래 의원도 “3월 초까지 박영선 여론조사 1등이었는데 한국토지주택공사(LH) 사태 이후 급격히 여론이 기울었다”며 “조국, 검찰개혁이 문제였다면 총선 때는 어떻게 승리할 수 있었을까”라며 이들의 움직임을 간접적으로 비판하고 나섰다.

이어 “문재인 정부의 모든 정책을 부정하라는 식의 ‘십자기 밟기’의 덫에 걸리면 안 된다”며 “가급적 개별적 목소리를 줄이고 당의 단합된 목소리를 내는 게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