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388719 1212021041067388719 02 0201001 society 6.3.1-RELEASE 121 TV조선 0 true true false false 1618050461000

고조되는 택배 갈등…"거점배송 등 사회적 합의 찾아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최근 일부 아파트에서 단지 내 안전 문제를 이유로, 택배 차량이 들어오는 걸 막아, 택배 갈등이 벌어지고 있습니다. 택배 기사들은 '갑질'이라며 반발하고, 주민들은 안전이 걱정돼 어쩔 수 없단 입장입니다.

이러한 택배 갈등, 해법은 없는지, 권형석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택배 기사들이 손수레에 택배 상자를 가득 실어나릅니다.

택배 기사
"왔다갔다하는 거리만큼 무거운 걸 끌고 다녀야 하니까 힘이 들죠"

최근 강동구의 한 아파트에서는 지하 주차장을 이용하란 주민들의 요구에 택배 기사들이 "돈을 들여 차를 바꾸라는 건 갑질"이라고 반발하면서 갈등이 커지고 있습니다.

주민들은 안전이 우선이라는 입장인데, 택배 노조는 오는 14일부턴 해당 아파트 입구까지만 배송하겠다고 통보했습니다.

인근 아파트 상황도 마찬가지입니다.

택배 기사
"차를 바꿀라면 한 이것저것 세금까지 해서 한 3000만원 들어요."

김정훈 / 서울 자양동
"빠르게 이동하는 차 때문에 애기 키우는 부모 입장에선 불안하죠."

택배 노조가 파악한 택배 차량의 지상 출입을 막은 아파트는 전국 179곳입니다.

갈등이 커지면서 사회적 합의를 빨리 찾아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옵니다.

우선 주민들이 단지 내 지정된 장소에서 택배를 찾아가는 '거점 배송' 아이디어가 나옵니다.

택배 노동자가 지정된 장소에 택배를 가져다놓으면, 도보 배송원이 받아 집 앞까지 배달하는 방법도 있습니다.

사회적 약자를 도보 배송원으로 채용해 일자리 문제까지 해결하자는 제안도 나옵니다.

TV조선 권형석입니다.

권형석 기자(hskwon@chosun.com)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뉴스제보 : 이메일(tvchosun@chosun.com), 카카오톡(tv조선제보), 전화(1661-0190)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