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388812 0512021041067388812 06 0602001 entertain 6.3.1-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false false 1618051578000 related

'불후' 신승태, 한계 뛰어넘은 '한계령'으로 최종 우승(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스1

KBS 2TV '불후의 명곡'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이아영 기자 = 가수 신승태가 '불후의 명곡' 시인과 촌장 하덕규 편에서 최종 우승을 차지했다.

10일 방송된 KBS 2TV '불후의 명곡'에서는 시인과 촌장 하덕규의 곡을 새롭게 해석해 선보였다.

이날 박학기는 하덕규 편이라 출연을 결심했다면서 "음악을 시작한 가장 큰 계기가 하덕규다"며 "저 사람처럼 하고 싶다는 생각에 더 열심히 했다"고 말했다. 유리상자에게도 하덕규가 특별한 존재라면서 "유리상자 시작할 때 첫 앨범, 첫 곡이 '가시나무'였다. 그만큼 좋아했고, 이런 음악을 하고 이런 선배를 따라가자는 이야기를 많이 했었다"고 말했다. 또한 박학기의 영향 역시 받았다고 덧붙였다.

이세준은 박학기의 미담을 공개했다. 박학기는 제대로 된 기타가 없는 이세준에게 자신이 사용하던 고가의 기타를 줬고, 이세준은 박학기에게서 받은 기타로 유리상자 활동을 하며 많은 사랑을 받았다. 이세준은 '언젠간 돌려줘야지' 생각하고 있었는데 지금이 그때인 것 같다면서 박학기에게 기타를 돌려줬다. 기타를 받은 박학기는 이제는 이세준의 기타라고 생각한다며, 자신이 그랬던 것처럼 다른 후배에게 베풀라고 말하며 훈훈한 장면을 연출했다.

박학기가 첫 번째 순서로 무대에 올랐다. 박학기는 '사랑일기'를 선택했다. 박학기의 담백한 음색이 원곡의 매력을 고스란히 전달했다. 또 박학기는 어린이 합창단과 함께 아름다운 하모니를 완성했다. 두 번째로 무대를 꾸밀 가수는 유리상자로 정해졌다. 선후배 매치가 성사된 것. 유리상자는 '풍경'을 선곡했다. 화려하지 않고 잔잔하지만 울림을 주는 무대에 모두 감동했다. 판정단 투표 결과, 박학기가 1승을 차지했다.

정세운이 세 번째 순서로 뽑혔다. 정세운은 대선배들과 맞붙게 됐다. 정세운은 "다들 어려워하는 순서였는데 제가 해서 다행이라고 생각한다"며 패기를 뽐냈다. 정세운은 자기만의 감성으로 '좋은 나라'를 재해석해 불렀다. 청춘의 느낌이 물씬 나는 무대였다. 판정단의 선택은 박학기였다. 박기영은 조성모가 리메이크해 큰 사랑을 받기도 했던 '가시나무'를 불렀다. 모두 숨죽여서 감상했다. 박기영의 아름다운 목소리와 짙은 감정 표현이 긴 여운을 남겼다. 하덕규는 '가시나무'에 대해 "만드는 데 20분, 30분 정도 걸린 곡"이라고 말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박기영이 박학기의 연승을 저지했다.

'트롯 전국체전' 출연자 신승태가 다섯 번째 순서로 나섰다. 양희은이 부른 '한계령'을 선곡한 신승태는 자신만의 강점을 살린 편곡으로 눈길을 끌었다. 원곡과는 완전히 다른 '야생마' 같은 매력을 보여줬다. 판정단 투표 결과 신승태가 1승을 거머쥐었다. 마지막으로 무대에 서게 된 카더가든은 시인과 촌장의 '고양이'를 선택했다. '고양이'는 시대를 앞서갔다고 평가받는 곡이다. '고양이'와 카더가든의 음색이 만나 신선한 무대가 완성됐다. 최종 우승은 신승태가 차지했다.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