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389203 0232021041067389203 03 0306001 economy 6.3.1-RELEASE 23 아시아경제 64331518 false true false false 1618055484000

이슈 서울·부산시장 보궐 선거

생각 다르지만 목표는 동일…정부-오세훈, 타협 가능할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오세훈 "규제완화"…정부와 갈등 가능성

다만 정부 협조 없이는 공약 이행 불가능

정부도 공공 개발에 서울시 협조 필요

아시아경제

제38대 서울특별시장에 당선된 오세훈 시장이 8일 오전 서울특별시청으로 출근하며 소감을 밝히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문제원 기자] 선거 과정에서 정부의 각종 부동산 정책에 부정적인 입장을 보였던 오세훈 서울시장이 재건축·재개발 규제, 공시가격 인상 등을 놓고 앞으로 정부와 어떤 관계를 유지할 것인지에 관심이 쏠린다. 오 시장은 민간 주도의 주택공급과 규제 완화 등을 내세우고 있지만 정부의 협조 없이는 모두 달성하기 힘든 만큼 타협점을 찾기 위해 노력할 것이란 분석도 나온다.


10일 부동산 업계에 따르면 오 시장은 향후 5년간 36만가구의 주택을 공급하되, 이 중 절반이 넘는 18만5000가구를 민간 개발 방식으로 만들겠다는 목표를 세웠다. 민간 주도의 재개발·재건축보다는 공공 개발을 통한 주택공급에 집중하고 있는 현 정부의 방향성과는 정반대다.


오 시장은 선거 과정에서 35층 룰 및 용적률 제한과 분양가 상한제, 재건축초과이익환수제 등 재개발·재건축 관련 규제를 완화하겠다고 공약했다. 이 때문에 오 시장이 당선된 이후 그동안 재건축 규제에 억눌려 있던 압구정동, 개포동, 여의도, 목동, 상계동 등에선 개발 기대감이 커지며 호가도 상승하는 분위기다.


하지만 정부 안팎에선 오 시장 혼자만의 힘으로는 공약을 이행하는 것이 힘들다는 분석이 다수다. 서울 시의원 109명 중 101명, 서울 시내 구청장 25명 가운데 24명이 더불어민주당 소속이고, 입법권을 가진 국회도 여당이 사실상 장악하고 있기 때문이다. 35층 룰과 용적률 완화, 안전진단 규제 완화 등 모두 정부의 협조 없이는 추진하기가 어렵다.


때문에 오 시장이 정부와 어느정도 타협점을 찾기 위해 노력할 것이란 분석이 제기된다. 오 시장은 남은 1년 남짓한 임기 동안 구체적인 성과를 낼 필요가 있고, 정부도 2·4 대책을 통해 밝힌 서울 도심 공공 개발을 안정적으로 추진하기 위해선 서울시의 도움이 필수적인 만큼 양측 모두 타협의 여지가 있다는 설명이다.


오 시장측 입장에서도 과도하게 민간 규제 완화에만 집중할 경우 단기간에 서울 집값이 급등해 오히려 역풍을 맞을 가능성이 있다. 정부는 2·4 대책에서 제시한 서울 도심 32만가구 공급에 서울시의 도움을 얻고, 오 시장은 그 대가로 일부 규제 완화를 추진하는 '딜'을 할 수 있다는 전망이다.


실제 홍남기 경제부총리는 지난 8일 열린 부동산시장점검 관계장관회의에서 "주택공급은 후보지 선정, 지구 지정, 심의·인허가 등 일련의 행정 절차상 중앙정부·광역지자체·기초지자체 단독으로 할 수 있는 것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오 시장의 주택공급 구상을 겨냥한 것이지만 '집값안정'이라는 목표는 정부와 서울시 모두 같으니, 협조할 필요가 있다는 의미로도 해석된다.


오 시장은 공시가격 관련해서도 정부와의 타협 의사를 밝혔다. 그는 이날 서울역 코로나19 임시선별검사소를 둘러본 뒤 기자들과 만나 "높아진 공시가를 서울시가 조정할 권한은 없지만, 중앙정부와 협의하기 따라서는 더이상 급격한 속도로 올리지 않도록 협의가 가능하다고 믿고 싶다"고 말했다.


다만 오 시장이 성난 부동산 민심을 등에 업고 서울시장에 당선된데다, 규제를 둘러싼 정부와의 입장 차이가 큰 만큼 앞으로 사사건건 갈등이 빚어질 가능성도 있다. 오 시장은 공시가 인상에 대해서도 "서울시가 입장을 분명히 해야 할 것으로 보고, 그런 관점에서 문제를 제기하고 검토를 시작했다"고 강조했다.



문제원 기자 nest2639@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