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390432 0522021041167390432 01 0103001 politics 6.3.1-RELEASE 52 뉴스핌 0 false true false false 1618093200000

[주말 이슈+] 국민의힘 새 원내대표는...김기현·권성동 2파전서 유의동 '주목'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뉴스핌] 이지율 기자 = 5월 말로 예상되는 국민의힘 차기 원내대표 경선이 물밑에서 달아오르고 있다.

4선의 김기현(울산 남구을), 권성동(강원 강릉시) 의원이 양강 구도를 형성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수도권 3선 유의동(경기 평택시을) 의원이 다크호스로 부상하고 있다.

56명으로 당내 큰 비중을 차지하고 있는 국민의힘 초선 의원들 일각에서 지역 정당 한계를 극복하고 중도층을 공략할 참신한 인물로 유 의원을 거론하고 나선 것.

새 지도부는 4·7 재보궐 선거의 승기를 몰아 1년 앞으로 다가온 대선을 이끌고 진두지휘하는 역할을 맡아야 한다는 점에서 유 의원의 하마평에 관심이 쏠린다.

유 의원의 역할론을 주장하는 사람들은 대선을 앞둔 시점 원내대표의 역할은 민주당을 상대하는 게 아닌 대중을 상대하는 것이라고 했다.

지난 1년 간 어차피 질 수 밖에 없는 원내 구조를 확인했으니 개혁 성향의 참신한 인물을 내세워 대외 메시지를 강조해야 한다고 했다.

뉴스핌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유의동 미래통합당 의원이 지난해 7월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파리협정의 이해와 기후협상의 후속과제 토론회에서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 2020.07.24 leehs@newspim.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수도권의 한 초선 의원은 9일 기자와의 통화에서 "이번 원내대표는 확실한 개혁 성향과 스탠스를 가진 사람이 중요하다"며 "이런 저런 경험과 연륜은 지금 다 필요 없다. 어차피 180석 민주당이 힘으로 밀어붙이면 질 수 밖에 없는 싸움이다. 원내대표는 확고부당하게 한 가지 입장만 정확히 지키고 가면 된다"고 말했다.

그는 그러면서 "지난 1년을 돌아보면 팀플레이가 하나도 안 됐다"며 "원내활동으로 국민의힘 지지율이 올라갔나. 초선들은 당이 확실히 달라지지 않고 얼굴이 안 바뀌면 다 죽는다는 각오를 갖고 있다. 열댓명 정도는 서로 도원결의를 한 상태"라고 주장했다.

이 의원은 "유 의원에 대해 유승민 전 의원을 대선 후보로 만들려는 계파 움직임이라고 말 하는 사람들이 있다"며 "그렇게 따지면 다른 후보들은 김무성 전 대표, 홍준표 의원을 대선 후보로 만들려는 건가. 말도 안 되는 소리다. 상대적으로 미숙한 경험을 지적하는 사람들이 있을텐데 어차피 지는 싸움에서 원내 경험이 통하지 않는다는 건 이미 지난 1년 간 증명됐다"고 했다.

또 다른 초선(비례대표) 의원도 기자와의 통화에서 "180석을 가진 거대 여당 민주당을 막을 수 있는 방법은 오로지 국민 여론 뿐"이라며 "국민 여론이 들끓어 민주당이 스스로 내로남불 법안을 못 내는 환경을 조성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그러면서 "원내 경험이 많은 주호영 원내대표도 (민주당을) 못 막았다"며 "이번에는 다른 전략으로 접근해야 한다. 어차피 안 될 원내 전략에 화력을 쏟기 보다는 국민에 메시지를 전달하는 스피커 역할을 해야 한다. 그런 측면에서 젊은 세대가 나서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중진들이 작년 상임위원장을 내려놨듯 이번에는 2030과 소통할 수 있는 젊은 분들을 내세우고 원숙한 정책이나 기타 경험은 뒤에서 백업하겠다고 선언해줘야 한다"며 "젊은 사람이 당의 얼굴로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야당이 원내 정책에서 할 수 있는 게 없다"며 "할 수 있는 건 국민에 메시지를 전달하고 여론을 일으켜 제동을 거는 것 밖에 없다. 지금 상황에서 동물국회를 할 수도 없는 것 아닌가. 국민의힘에 천재일우의 기회가 왔는데 다시 옛날방식대로, 선수대로 당지도부를 편성할 생각에서 벗어나야 한다"고 힘주어 말했다.

뉴스핌

[서울=뉴스핌] 최상수 기자 = 박형수, 김미애, 이주환 의원 등 국민의힘 초선의원들이 지난해 12월 국회 소통관에서 초선의원 전원이 무제한 토론에 참가한다는 내용의 기자회견을 위해 단상으로 향하고 있다. 2020.12.11 kilroy023@newspim.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또 다른 수도권 초선 의원도 통화에서 "이번 원내대표는 당대표보다 역할이 더 크다"며 "당대표는 대선 후보가 결정되면 공정한 룰을 마련해주면서 당을 관리하는 관리자 모드에서 바뀌기 어렵지만 원내 전쟁은 대선 직전까지 진행된다"고 했다.

그는 "야당으로서의 선명성, 대안 제시, 정책 정당, 수권 정당의 모습은 원내에서의 입법과 각 의원들이 결집해 하나의 목소리로 대응할 수 밖에 없다"며 "우리가 꼭 해야 할 변화와 혁신, 선거에서 이겼지만 패자의 심정으로 당의 뼈를 깎는 변화와 혁신을 주도할 사람이 원내지도부가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오로지 국민만을 위해 180석 거대 여당과 싸울 수 있는 추진력과 사심 없는 개혁 성향의 인물이 원내대표가 돼야 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계파 여부를 묻는 질문에는 "계파라는 게 자의적 기준이기 때문에 내 마음 속에 그는 계파가 있다고 생각하면 뭐라도 갖다붙일 수 있다"며 "예전 탄핵에 있던 멍에가 생길 때는 뭐라 해도 계파였지만 지금 우리당에서는 분명하게 계파라 불릴 수 있는 분들이 많지 않다"고 설명했다.

한 PK(부산·경남) 초선 의원은 통화에서 "어제 초선 56명 전원이 성명서를 발표했듯 우리당이 '꼰대 정당'을 탈피하고자 한다면 기존 인물로는 부족하다. 유 의원 같은 경우 괜찮다고 볼 수 있다. 생각하는 부분도 합리적이고, 나이는 적어도 3선이어서 자기 역할을 할 수 있지 않겠나 생각한다"고 했다.

그는 '참신한 초선 원내대표 가능성'에 대해선 "초선은 그래도 원내 경험이 너무 부족하지 않겠냐"며 "초선 원내대표까지는 아직 무리"라고 했다.

뉴스핌

[서울=뉴스핌] 이한결 기자 = 유의동 국민의힘 의원이 지난해 10월 국회에서 열린 정무위원회의 금융위원회·금융감독원에 대한 종합감사에서 질의를 하고 있다. 2020.10.23 alwaysame@newspim.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유 의원도 원내대표 출마를 부인하지 않았다.

유 의원은 이날 기자와의 통화에서 원내대표 출마 여부를 묻는 질문에 "4·7 서울·부산 보궐선거를 통해 확인한 민심은 우리 영역을 조금 더 확장할 필요가 있지 않겠느냐는 것"이라며 "모름지기 수권 정당을 추구하는 제1야당이라면 세대적으로도 확장을 하고 지역적으로도, 가치적으로도 확장을 하는 것이 필요하지 않겠냐는 생각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유 의원은 이어 "그런 과정에서 제 쓰임이 있다면 적극적으로 노력해 볼 각오가 돼 있다"며 국민의힘의 영역 확장을 강조했다.

jool2@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