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391123 1192021041167391123 01 0101001 politics 6.3.1-RELEASE 119 연합뉴스TV 0 true true false false 1618099931000

與 강성당원 "초선5적" 반발…최고위원 선출도 진통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與 강성당원 "초선5적" 반발…최고위원 선출도 진통

[앵커]

4·7 재보선 참패 이후 더불어민주당에 거센 후폭풍이 몰아치고 있습니다.

초선 의원들의 반성문이 강성 당원들의 거센 반발에 직면했고 최고위원 선출 방식을 둘러싼 진통도 계속되고 있습니다.

장윤희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보궐 선거 참패 이후 더불어민주당에 거센 후폭풍이 몰아치고 있습니다.

지도부 총사퇴 이후 비대위 체제로 전환해 위기 대응에 나섰지만, 당내에서는 이견들이 분출되고 있습니다.

초선 의원들이 "이대로는 안된다"며 집단적인 목소리를 내기 시작했고 이 중 2030 초선의원 5명은 그동안 금기시돼 왔던 조국 전 장관 사태에 대한 반성문까지 냈습니다.

그러자 곧바로 강성 당원들의 격한 반발이 터져 나왔습니다.

<더불어민주당 권리당원 회견> "(초선 의원들) 권리당원 몇 명이나 만나고 몇 명이나 소통했습니까? 그런 것조차 하지 않은 상태에서 선거에 졌다고 정부 탓하고 조국 전 장관 탓하고…"

일부 강성 지지자들은 초선 5명을 초선5적이라고까지 비판하며 이들의 전화번호를 공개해 항의문자를 보내고 후원금을 환불하자는 집단 움직임까지 보이고 있습니다.

지도부 총사퇴로 공석이 된 최고위원 선출 방식을 놓고도 갑론을박이 벌어지고 있습니다.

애초 민주당은 중앙위원회를 통해 최고위원을 새로 뽑기로 했지만.

<최인호 /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지난 9일)> "중앙위원회를 통해서 선출하고 당 대표 발표와 함께하는 방식이 유력하겠습니다."

다음달 2일 전당대회에서 당 대표와 함께 최고위원을 선출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습니다.

지도부의 쇄신 모습을 보이고, 당원들의 의사를 충실히 반영하자는 이유에서입니다.

당권 주자들도 목소리를 내고 있습니다.

홍영표·우원식 의원은 전당대회에서 당 대표와 최고위원을 함께 선출해야 한다며 비대위 결정에 반기를 드는 목소리를 냈습니다.

송영길 의원은 아직 구체적 입장을 내지 않았습니다.

다만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대의원들과 권리당원들의 의견"이라고 여지를 남긴 모습입니다.

당 안팎의 진통 속에 민주당 비대위는 일요일 오후 비공개회의를 개최할 예정입니다.

이 자리에서 16일로 예정된 원내대표 경선을 비롯해 최고위원 선출 방식 등이 어떤 방향으로 논의될지 주목됩니다.

연합뉴스TV 장윤희입니다. (ego@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