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391150 0232021041167391150 02 0202001 society 6.3.1-RELEASE 23 아시아경제 56679201 false true false false 1618100051000

이슈 오늘의 사건·사고

남양주 주상복합건물 화재 10시간 만 진화…도농역 열차 재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시아경제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서소정 기자] 지난 10일 오후 발생한 경기 남양주시 주상복합건물 화재가 10시간여 만인 11일 오전 2시 37분 진화됐다.


소방당국에 따르면 남양주시 다산동의 한 주상복합건물에서 지난 10일 오후 4시 29분께 화재가 발생했다.


불은 1층에 있는 중식당 주방에서 시작된 것으로 추정되며, 1층 상가와 필로티 주차장, 2층 상가 등으로 옮겨붙었다.


이 과정에서 일대에 검은 연기가 퍼졌으며, 상가와 마트 등에 있던 수백 명이 긴급 대피했다.


상가 위 아파트 내부에서 미처 대피하지 못한 41명이 연기 흡입 피해를 본 것으로 파악됐다. 이 중 22명이 인근 병원으로 이송됐다.


소방당국은 대응 2단계를 발령하고 헬기 3대를 포함한 장비 80여 대와 소방관 등 400명을 투입해 진화 작업을 벌였으나 불이 주차장에 주차된 차량 20여 대에 옮겨붙으면서 진화 작업에 어려움을 겪었다.


불이 난 건물은 지상 18층, 지하 3층 규모다. 지상 필로티와 지하 1∼3층은 주차장으로 사용되며 지하에는 대형마트가 입점해 있다. 지상 2층은 스포츠센터와 음식점으로 사용하고 있다. 상가 위는 360세대가 거주하는 아파트다.


불길을 피해 대피한 주민 81명은 4개 시설에 분산 수용 중이다.


건물 바로 앞에 있는 경의중앙선 도농역에도 연기가 차며 10일 오후 4시 44분부터 7시간여 동안 열차가 정차하지 않고 통과했다. 열차 운행은 10일 오후 11시 56분 열차부터 재개됐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정확한 화재 원인과 피해 규모를 조사 중이다.



서소정 기자 ssj@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