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391484 0562021041167391484 01 0101001 politics 6.3.1-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18101801000

안철수에 싸늘했던 김종인 “7일 자정 발언, ‘그 정도 수준’ 확신했다”

댓글 3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安, 吳당선 축하하며 ‘야권의 승리’라고? 국힘이 승리한 것”

세계일보

4·7 재보궐 선거에서 국민의힘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의 당선이 확실해진 지난 8일 자정쯤 서울 여의도 당사 국민의힘 개표상황실에서 김종인 당시 비상대책위원장(오른쪽)과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축하인사를 나누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4·7재보궐선거에서 국민의힘이 압승을 거둔 다음 날 자연인으로 돌아간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에게 유독 싸늘했던 속내를 털어놓으며 “7일(재보선 당일) 자정 안철수가 오세훈과 같이 당사에 와서 한 말 들었느냐?”고 되물었다.

11일 보도된 연합뉴스 인터뷰에 따르면 김 전 위원장은 이같이 물은 뒤 “그 소리를 듣고 ‘내가 역시 사람을 잘 알아봤다’ 그랬다. ‘당신은 그 정도 수준의 정치인밖에 안 된다’고 확신했다”고 말했다.

김 전 위원장은 “(안 대표가) 오세훈 당선을 축하하면서 ‘야권의 승리’라고 했다. 어떻게 건방지게 그런 말을 하냐”며 “자기가 이번 승리를 가져왔다는 건가. 야권의 승리라고? 국민의힘이 승리한 거다”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유권자들은 ‘국민의힘 오세훈’을 찍었다. 안철수는 ‘국민의힘 승리’를 축하해야 했다”고 비판했다.

또 김 전 위원장은 “지금 야권이라는 것은 없다. 몇몇 사람이 자기네 욕구를 충족하기 위해 야권을 부르짖는 것”이라며 “실체가 없는데 무슨 놈의 야권인가. 국민의힘은 바깥 기웃거리지 말고 내부를 단속해 자생력을 갖는 정당이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번에 승리했으면 그걸 바탕으로 (대선 승리를 위해) 스스로 노력할 생각을 해야지, 지금부터 무슨 대통합 타령인가”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세계일보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지난 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 전 위원장은 안 대표가 이끄는 국민의당에 대해 “솔직히 무슨 실체가 있느냐. 비례대표 세 사람뿐”이라고 직격했다. 그러면서 “안철수는 지금 국민의힘과 합당해 대선 후보가 되겠다는 욕심이 딱 보인다. 서울시장에 출마하면서 대선은 포기한다고 하지 않았냐”며 “그런 사람이 대통령이 되면 나라가 또 엉망이 된다”고 비판 수위를 높였다.

‘후보 단일화 효과를 보지 않았느냐’는 질문에는 “후보 단일화는 자기(안철수)가 끄집어내서 억지로 한 거지. 그냥 (사퇴하지 말고) 출마하지 그랬나”라며 “그래서 내가 처음부터 3자 대결로 해도 우리가 이긴다고 했다”고 답했다. 또 그는 3자 대결을 가정하며 “‘LH 사태’가 없어도 이겼다. LH사태가 민심을 자극했을지 몰라도, 그 자체가 선거판을 좌우하지 않았다”고 분석했다. 그러면서 “국민의힘이 잘난 게 없는 것도 사실이다. 하지만 원래 여당의 실패를 먹고 사는 게 야당”이라며 “여당이 잘하기만 하면 야당은 가능성이 전혀 없다. 실질적인 정치 현실이 그렇다”고 짚었다.

김 전 위원장은 야권 대선주자로 거론되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안 대표와 함께할 가능성에 대해서도 “합쳐질 수 없다”고 단호히 선을 그었다. 그는 “아무 관계도 없는데 안철수가 마음대로 남의 이름 가져다가 얘기한 것”이라며 “윤석열에 관해서는 판단을 해봐야 한다. 나는 그 사람을 한 번도 본 적도, 연락한 적도 없다”고 했다. 다만 김 전 위원장은 “대통령이 무슨 자질을 갖춰야 한다고 조언해줄 수는 있어도, 내가 달리 도와줄 방법은 없다”고 여지를 남겼다.

정은나리 기자 jenr38@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