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391908 0032021041167391908 04 0401001 world 6.3.1-RELEASE 3 연합뉴스 62165766 false true false false 1618103625000

이슈 전세계 코로나 상황

NASA 우주 헬기, 화성 첫 비행 연기…날개 회전 경고장치 작동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인저뉴어티' 비행, 미국 시간 기준 14일 이후로 조정

"날개 고속 회전 테스트하다 잠재적 문제 감지"…NASA 원인 분석

연합뉴스

NASA의 우주 헬기 '인저뉴어티'
[AFP/NASA/JPL- Caltech/MSSS=연합뉴스, 재판매 및 DB 금지]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정윤섭 특파원 = 미국 항공우주국(NASA)이 화성으로 보낸 우주 헬기 '인저뉴어티'의 첫 비행 일정이 연기됐다.

NASA는 10일(현지시간) 인저뉴어티의 날개 회전 장치를 빠른 속도로 돌리는 테스트 과정에서 기술적 문제가 발생해 비행 일정을 연기했다고 AFP통신 등이 보도했다.

NASA는 미국 시각(동부 기준) 11일 오후 10시 54분(한국 시각 12일 오전 11시 54분)에 인저뉴어티를 띄울 예정이었으나 14일 이후로 연기했다.

AFP 통신은 "헬기 회전 장치 고속 테스트가 잠재적 문제 발생에 대한 경고로 예상보다 빨리 끝났다"고 전했다.

인저뉴어티는 탄소 섬유로 만들어진 날개가 보통의 헬기보다 약 8배 빠른 속도인 분당 2천400회 회전하도록 설계됐다.

화성의 중력은 지구의 3분의 1 수준으로 낮지만, 대기 밀도는 지구의 1%에 불과해 양력을 얻기 위해 날개를 고속으로 회전시키는 방식을 채택한 것이다.

연합뉴스

소형 헬기 인저뉴어티와 '셀카'를 찍는 화성 탐사 로버 퍼서비어런스
[UPI=연합뉴스]



NASA는 홈페이지에 올린 자료를 통해 인저뉴어티 비행에 앞서 회전 장치를 고속으로 돌리는 시험을 진행했으나 잠재적인 문제를 알려주는 감시 타이머가 작동하면서 테스트가 일찍 종료됐다고 밝혔다.

이어 "이번 문제는 헬기의 컴퓨터를 사전 비행 모드에서 비행 모드로 전환하려 할 때 발생했다"며 "인저뉴어티 자체는 안전하고 이상이 없다"고 말했다.

NASA는 문제점을 파악하기 위해 원격 진단 작업을 진행하고 있으며, 날개 고속 회전 테스트 일정도 재조정할 예정이다.

인저뉴어티는 14일 이후 첫 비행 일정이 다시 정해지면 3m 높이에서 30초간 떠 있는 임무에 도전하게 된다.

인저뉴어티가 화성을 나는 데 성공한다면 인류는 지구가 아닌 행성에서 처음으로 동력 제어 비행체를 띄우는 역사적인 이정표를 세우게 된다.

jamin74@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