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392087 0242021041167392087 01 0101001 politics 6.3.1-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false false 1618104469000

'소신파' 박용진 "초선 의원들 용기에 경의"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데일리 박지혜 기자] 더불어민주당의 소신파 ‘조금박해(조응천·금태섭·박용진·김해영)’ 중 박용진 의원이 “초선 의원들의 용기에 경의를 표한다”고 밝혔다.

박 의원은 11일 오전 페이스북에 이같이 밝히며 “재보선 선거 패배 이후 민주당이 가야 할 길을 두고 논란이 많다. 저는 이번 선거의 패배 원인이 민생무능, 내로남불에 있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그는 “민생문제에 더 집중하고 오만한 태도, 위선적인 자세를 바꾸지 않으면 안된다. 패배의 이유를 밖에서 찾고 남 탓으로 돌리면 속은 편할 지 몰라도 더 큰 패배가 불가피하다. 넘어진 자리에서 땅을 짚고 일어서야 한다. 내 안에 있는 문제를 제대로 인정하고 달라져야 한다”며 “그런데 땅을 짚고 일어나야 할 손으로 남 탓하는 손가락질을 한다면 어떻게 다시 일어설 수 있겠는가?”라고 적었다.

그러면서 “초선 의원님께서 우리에게 실망한 국민들 앞에 솔직한 반성과 변화의 의지를 보여주셨다”며 “특히 2030 다섯 의원들께서 별도의 성명을 통해 자칫 울림 없는 반성 멘트로 전락했을지도 모를 민주당의 반성과 혁신의 방향을 제대로 지적해주셨다. 매우 아프고 쓰라린 문제들까지 솔직하게 이야기해주셨다. 의견을 달리하는 분들로부터 많은 비난과 질책을 각오했을 그 용기에 경의를 표한다”고 전했다.

이어 “정당 내부의 합리적 비판이야말로 더 큰 패배와 문제를 막는 방파제 역할을 한다. 사람도 정당도 말문을 막고 귀를 닫으면 오히려 내가 고립되고 세상과 단절된다”며 “초선 의원들에 이어 재선, 3선, 중진 의원들이 의견을 모아 나가야 한다. 당원과 국민의 목소리에 귀를 열어야 하고 말문을 열어야 한다. 그렇게 합리적 토론과 혁신적 변화가 시작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데일리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박 의원은 또 “일부 초선의원들에게 비난 문자와 댓글이 쏟아지고 있다는 뉴스를 보았다”며 “문자를 보내고 비난을 하는 당원들과 지지자들도 오직 바라는 것은 문재인 정부의 성공, 당의 혁신과 정권 재창출이라고 생각한다. 이를 위해서도 민주당 내부의 다양한 의견표출과 민주적 의견수렴은 꼭 필요한 에너지 응축 과정이다. 혁신과 변화의 의지가 없으면 승리하기 어렵다”고 했다.

그는 당원들과 지지자들에게 “비난과 질책이 아닌 초선 의원들 용기에 많은 격려와 응원을 부탁 드린다”며 “그 정도의 반성과 의견 표출조차도 쏟아지는 문자와 댓글로 위축된다면 국민들은 오히려 민주당의 경직성에 더 실망하게 될 것”이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우리 모두가 원하던 바와 정반대의 길로 가게 되는 것이다. 지금 필요한 것은 역동성”이라며 “민주당의 역동성을 회복하기 위해 저도 앞장서 겠다”고 덧붙였다.

박 의원은 “가장 포용적인 정당이었고, 대중주의 노선을 실천해왔던 민주당의 본성을 회복한다면 우리는 문재인 정부의 성공과 정권 재창출을 이룰 수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국민들께서 이번 선거에 표현해주신 것은 ‘실망’이었다. 민주당에 대한 기대가 있었는데 우리가 기대를 충족시키지 못했다. 국민들께서 이번 선거에 표현해주신 것은 ‘분노’였다. 우리가 약속한 것과 다르게 반대의 결과를 보았기 때문”이라고 풀이했다.

이어 “민주당이 민생우선의 약속을 지키고, 국민의 기대를 충족시키기 위해서는 민주당의 길을 다시 걸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먹고사니즘’, ‘민생제일주의’ 노선을 굳건하게 하고 국민의 상식과 눈높이 정치를 해 나간다면 국민들의 실망과 분노는 다시 기대와 희망으로 바뀌게 될 것”이라며 “이번 선거의 패배가 대선 승리의 시작점이 될 수 있도록 저도 힘을 모으고 함께 하겠다”고 했다.

재보선 참패 이후 민주당 초선 의원들은 후보 공천 과정과 ‘조국 사태’ 등에 대한 반성문을 잇달아 냈다.

이들 의원들은 지난 9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조국 법무부 전 장관이 검찰개혁의 대명사라고 생각했지만, 그 과정에서 국민들이 분노하고 분열한 것은 아닌가 반성한다”고 밝혔다.

그러자 민주당 권리당원 게시판에는 ‘2030 의원 입장문’을 낸 오영환 이소영 장경태 장철민 전용기(가나다순) 의원을 ‘초선5적’으로 칭하며 비판하는 글이 줄을 이었다.

해당 의원들에게는 ‘문자 폭탄’도 쇄도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러한 사실이 알려지자 민주당의 서울시장 후보로 출마했던 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은 당과 당원을 향해 “단합해달라”고 호소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