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392203 0042021041167392203 04 0401001 world 6.3.1-RELEASE 4 YTN 62165766 true true false false 1618104498000

이슈 전세계 코로나 상황

[자막뉴스] "이곳이 발견될 줄은..." 3천400년 전 이집트 도시 유적 공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약 3천400년 전인 아멘호테프 3세때 건립 추정

고대 이집트인 일상생활 보여주는 유물 '가득'

매장된 사람 유골 무릎 부분, 로프로 묶여 있어

투탕카멘 왕 재위 시까지 도시 명맥 유지한 듯

"투탕카멘 무덤 발굴 이후 가장 중요한 성과"

이번 발굴 유적은 약 3천400년 전인 고대 이집트왕 아멘호테프 3세때 건립된 것으로 추정되고 있습니다.

룩소르 유적지 인근 모래 속에 묻혀 있다가 빛을 보게 됐습니다.

[자히 하와스 / 이집트 고고학자·전 이집트 유물장관 : '잃어버렸던 도시'입니다. 이 도시가 발견될 수 있을 것이라고 전혀 생각하지 못했기 때문입니다. 여기서 발견된 비문엔 이 도시가 '눈부신 아톤(태양신)'으로 불렸다고 적혀있습니다.]

기존 발굴 유적들이 대부분 웅장한 신전이나 장례시설 등이었다면, 이번 발굴 유적은 고대 이집트 왕국 사람들의 일상 생활을 엿볼 수 있는 진흙벽돌 집터와 다양한 생활 도구, 생산시설 등으로 구성돼 있다는게 특징입니다.

[자히 하와스 / 이집트 고고학자·전 이집트 유물장관 : 우리는 세 개의 주요 구역을 발견했는데, 행정구역, 노동자 취침 구역, 생산과 말린 고기 보관을 위한 구역입니다.]

거주 시설 안쪽에서는 매장된 소와 사람의 유골도 발견됐는데 사람의 유골 무릎 부분은 로프로 묶여 있었습니다.

발굴팀은 이런 특이한 매장의 배경을 밝히기 위한 연구를 계속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번에 유적이 발굴된 고대 도시는 이집트 제 18왕조 12대 왕인 투탕카멘 재위 시까지 명맥을 유지한 것으로 추정되고 있습니다.

존스홉킨스대학의 이집트학자 벳시 브라이언 교수는 "투탕카멘 무덤 발굴 이후 두 번째로 중요한 고고학적 성과"라고 이번 발굴의 의미를 평가했습니다.

취재기자 : 박상남
영상편집 : 이정욱
자막뉴스 : 육지혜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 시각 코로나19 확진자 현황을 확인하세요.
▶ 대한민국 대표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매주 공개되는 YTN 알쓸퀴즈쇼! 추첨을 통해 에어팟, 갤럭시 버즈를 드려요.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