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392261 0022021041167392261 01 0101001 politics 6.3.1-RELEASE 2 중앙일보 64331518 false true false false 1618105027000

이슈 서울·부산시장 보궐 선거

박영선 "마음 아파…내년 목련 필때까지 당 단합해달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앙일보

지난 4일 서울 중구 명동성당에서 열린 부활절미사에 참석해 기도를 하고 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사진 박영선 캠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4·7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더불어민주당 후보로 출마했던 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은 선거 패배 후 내홍을 겪는 당과 당원을 향해 “우리가 나아가야 할 길은 오직 하나, 정권 재창출을 위해 매진하는 것”이라며 단합을 호소했다.

박 전 장관은 10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기도문 형식으로 “제가 마음이 무척 아프다. 그래서 간절한 기도를 올린다”며 글을 올렸다.

그는 이어 “내년 목련이 필 때까지 지혜를 주시옵소서 사랑을 주시옵소서”며 “우리 모두 열심히 했다. 모든 것은 제가 부족했기 때문”이라과 했다. ‘목련이 필 때’는 다음 대통령 선거가 있는 3월을 가리킨 것으로 보인다.

그러면서 “패하고 나면 여러 이야기가 나올 수 있고, 의견이 서로 다를 수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서로 비난하지 않게 해주시옵소서. 서로 다른 의견도 서로 품고서 품이 큰 민주당으로 거듭나도록 해주시옵소서”라고 했다.

박 전 장관은 또 “사랑하는 당원 동지 여러분! 잘못된 것이 있다면 박영선을 나무라시고 내년 목련이 필 때까지 단합해 주시옵소서. 서로 믿음과 신뢰를 잃지 않도록 해 주시옵소서”라고 덧붙였다.

중앙일보

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10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 페이스북 캡처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