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393065 0092021041167393065 05 0507001 sports 6.3.1-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18107918000

"낭비라 할 수 있어"…디그롬, 8이닝 14K 1실점에도 패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시스

[뉴욕=AP/뉴시스] 뉴욕 메츠의 제이콥 디그롬이 11일(한국시간) 미국 뉴욕주 플러싱의 시티필드에서 열린 2021 메이저리그(MLB) 마이애미 말린스와의 경기에 선발 등판, 1회초를 마친 뒤 더그아웃으로 돌아가고 있다. 2021.04.1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김희준 기자 = 메이저리그(MLB) 뉴욕 메츠의 우완 투수 제이콥 디그롬(33)이 올해에도 불운을 이어가고 있다.

디그롬은 11일(한국시간) 미국 뉴욕주 플러싱의 시티필드에서 열린 2021 메이저리그(MLB) 마이애미 말린스와의 경기에 선발 등판해 8이닝 5피안타(1홈런) 1실점으로 호투를 펼쳤다.

무려 14개의 삼진을 잡는 동안 볼넷을 하나도 내주지 않으며 위력적인 투구를 펼쳤지만, 팀이 0-3으로 패배해 패전의 멍에를 썼다.

타선은 한 점도 뽑지 못했다. 메츠 타선은 산발 3안타에 그쳤다.

그마저도 한 개는 디그롬이 친 안타였다. 6회말 선두타자로 나선 디그롬은 내야안타로 출루했고, 후속타자 브랜던 니모의 볼넷으로 2루까지 나아갔다.

메츠 타자들은 디그롬이 만들어 준 찬스조차 살리지 못했다. 프란시스코 린도어는 중견수 뜬공으로 물러났고, 마이클 콘포토, 피트 알론소는 모두 삼진을 당했다.

디그롬에게는 2회초 재즈 치점에게 허용한 우월 솔로포 한 방이 뼈아팠다.

디그롬은 시즌 첫 등판이었던 지난 6일 필라델피아 필리스전에서도 6이닝 3피안타 무실점으로 쾌투를 선보였지만, 승패없이 물러났다.

정규시즌 2경기에서 14이닝 동안 단 1실점한 디그롬의 평균자책점은 0.64에 불과하지만 아직 첫 승을 신고하지 못했다.

디그롬은 최근 몇 년 동안 '불운의 아이콘'으로 통했다.

2018년 32경기에 등판해 217이닝을 소화하며 평균자책점 1.70을 기록해 내셔널리그 사이영상을 품에 안았지만, 승수는 10승(9패)에 불과했다.

2019년에도 32경기에서 204이닝을 던진 디그롬은 평균자책점 2.43을 거둬 2년 연속 내셔널리그 사이영상을 수상했지만 승운이 따르지 않아 역시 11승(8패)에 머물렀다.

올해에도 타자들이 디그롬을 돕지 못하고 있다.

루이스 로하스 메츠 감독은 "이런 결과를 보면 '낭비'라고 할 수 있다"고 아쉬움을 드러냈다.

메츠 외야수 니모는 "디그롬은 우리가 일부러 그를 방해하려고 하는 것이 아니라는 것을 안다"며 "그는 우리가 승리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는 것을 알지만, 결과는 좌절감을 준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inxijun@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