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393362 0232021041167393362 02 0213001 society 6.3.1-RELEASE 23 아시아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18108949000

타이어 1개 없는데도 1시간 넘게 불꽃튀기며 도주한 20대 SUV 운전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부산경찰청, 뒷바퀴 터진 국산 고급 SUV 몰아 14㎞ 질주한 음주 운전자 추격 검거

아시아경제

스파크를 일으키며 14km를 도주한 뒤 경찰에 검거된 뒷바퀴 뼈대만 남은 차량. [이미지출처=부산경찰청]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영남취재본부 김용우 기자] 뒷바퀴 타이어가 터진 채로 14㎞나 스파크를 일으키며 1시간 넘게 도주하던 음주 사고 차량을 경찰이 추격해 세웠다.


부산경찰청에 따르면 20대 운전자 A씨(남)는 제네시스 GV시리즈 차량을 몰고 11일 오전 1시께 음주 상태로 북구 구포동 구남역 부근 도로에서 투싼 등 2대를 들이받은 뒤 동서고가도로 방향으로 도주했다.


피해 운전자는 도주차량을 쫓아가면서 112 신고했다. 경찰 112종합상황실은 예상도주로에 순찰차량을 배치하면서 도주 차량을 추적했다.


양정지구대 순찰차가 조수석 뒷바퀴가 없는 채로 노면에 불꽃을 일으키며 고속으로 질주하는 도주차량 발견해 2km가량 추적한 끝에 운전자를 검거했다.


사고장소에서 도주장소까지 거리는 14㎞나 됐다.


이날 오전 2시 15분께 연제구 거제동 현대아파트 앞 주택가 도로에서 뒷타이어가 완전히 터진 채로 이 차량은 공포의 질주를 끝내고 아찔한 뒷바퀴 모습(사진)을 드러냈다.


경찰은 음주측정을 수차례 거부했고, 도주하는 등 도로교통법과 특정범죄가중처벌법 위반 혐의를 적용해 A씨를 현행범으로 체포해 조사 중이다.



영남취재본부 김용우 기자 kimpro7777@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