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393792 0372021041167393792 03 0302001 economy 6.3.1-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18110085000

우리나라 고령 사망률↓ 종신연금 수령액도 20% 하락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123rf]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정경수 기자] 우리나라 국민의 사망률이 대폭 개선되면서 1인당 종신연금 수령액도 20%가량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11일 보험연구원의 ‘사망률 개선과 연금상품 다양화’ 보고서에 따르면 사망률이 5%를 넘어서는 연령은 2000년 남녀 각각 73세, 78세에서 2019년 80세, 84세로 상승한 것으로 집계됐다.

전체 연령의 연평균 사망률 개선율을 보면 남성의 경우 50세 중반에서 70세 중반, 여성의 경우 60세 초반에서 70세 후반의 개선 속도가 다른 연령대에 비해 높았다.

헤럴드경제

사망률 개선에 따라 오래 사는 종신연금 가입자가 늘어나고, 1인당 연금 수령액이 하락하는 현상이 나타났다. 종신연금은 조기 사망한 가입자의 적립금으로 장수 가입자의 연금을 보전하는 구조다. 조기 사망하는 가입자가 많을 수록 장수 가입자의 연금액 또한 늘어나는 셈이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실제로 60세에 종신연금 상품에 1억원을 일시 납부한 남성 가입자의 월수령액은 2000년 48만2000원에서 2019년 36만7000원으로 23.8% 줄었다. 여성 가입자의 경우 같은 기간 38만원에서 30만4000원으로 19.9% 떨어졌다.

문제는 앞으로도 사망률 개선세는 지속돼 종신연금 가치의 추가적인 하락은 불가피하다는 점이다.

헤럴드경제

김세중 보험연구원 연구위원은 종신연금의 가치를 높일 수 있는 새로운 장수위험 관리 상품이 필요하다고 제언했다. 먼저 연금 수령시기를 늦추는 방법이 있다. 남녀 각각 사망률이 5% 이상으로 증가하는 연령대는 80세와 84세로 나타나기 때문에 80세에 연금을 개시하면 연금 수령액 상승 효과가 가장 클 전망이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 연구위원은 “은퇴자의 자산을 일부는 초고령에서 개시되는 연금으로 운영하고, 일부는 은퇴자가 자유롭게 적립 및 인출방식을 선택할 수 있는 저축 또는 투자형 상품으로 운영하는 하이브리드 연금전략을 고려해야 할 때”라고 말했다.

이미 해외 연금시장에선 활발하게 판매되는 상품이다. 미국에서 판매되는 적격장수연금(QLAC)은 평균 가입 연령은 70세, 평균 연금 수령 연령은 81세다.

일본 생명의 톤틴형 연금인 그랑 에이지는 남성이 70세부터 연금을 수령하고 90세까지 생존할 경우 환급률은 98.4%에 그치지만 100세까지 생존할 경우 환급률은 147.70%로 크게 증가한다.

유럽에선 은퇴 초기에 은퇴자산펀드에서 생활비를 정기적으로 인출하고 장수위험이 커지는 초고령기에는 장수연금을 개시하는 연금상품이 판매되고 있다.

kwater@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