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393971 1082021041167393971 05 0507002 sports 6.3.1-RELEASE 108 엑스포츠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18110766000

수베로 감독 "야수 등판? 불펜 보호 때문, 상식적으로 가능해" [대전:프리톡]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대전, 조은혜 기자] "상식적으로 가능했다".

카를로스 수베로 감독이 이끄는 한화 이글스는 지난 10일 대전 두산전에서 8회까지 1-14로 끌려갔다. 승부가 이미 기운 상황, 한화 벤치는 이날 3루수로 선발 출전했던 강경학을 마운드에 올렸다. 프로에 와서 처음 투수로 나선 강경학은 첫 두 타자를 잘 잡았으나 사사구로 만루를 만든 뒤 페르난데스, 김인태와 조수행에게 연달아 안타를 맞고 실점했다. 이어 올라온 투수 역시 외야수 정진호였고, 정진호가 신성현을 뜬공 처리하면서 9회가 끝이 났다.

이유는 확연히 보였던 것처럼 심플했다. 11일 경기를 앞두고 만난 수베로 감독은 "다음 날 중요한 경기가 있었고, 점수 차가 많이 난 상황에서 강재민, 김진영, 김범수, 불펜을 아껴야 했던 이유 때문"이라고 설명하며 "만약 다시 나온다면 어제와 똑같은 이유로 투수들을 보호하기 위해서 올릴 것"이라고 답했다.

물론 선수의 의사를 존중했다. 수베로 감독은 "야수들 몇 명에게 물어봤는데, 다른 선수들은 아주 오래 전에 해봤다고 얘기했는데 강경학에게 물어봤을 때 할 수 있다고 했다. 정진호도 가능하다고 했고, 최재훈 등 여러 선수들이 던질 수 있다는 의사를 밝혔다"고 설명했다. 부상을 조심해야 했기 때문에 "절대 무리하지 말고 가운데 스트라이크만 던지라고 얘기했다. 야수를 투수로 올릴 때 가장 걱정하는 부분이기도 하다"고 덧붙였다.

한편 수베로 감독은 야수를 투수로 올리는 상황이 '최선을 다하지 않는 것'이라는 의견이 있다는 데 대해 "8회 그렇게 큰 점수 차로 지고 있는 상황에서 그런 의견을 내신 분이 14-1을 뒤집는 경험이 있는지 묻고 싶다. 그런 경우는 거의 없다"며 "오늘 카펜터가 나오고, 1승을 추가하면 위닝시리즈를 가져갈 수 있는 점을 고려하면 상식적으로 가능했다고 생각한다"고 대답했다.

한화의 창단 첫 외국인 감독이기도 한 수베로 감독은 시프트와 탠덤, 이번 야수 기용까지 팬들에게 화제를 던져주는 감독이다. "이게 이렇게 이슈가 될지 몰랐다"고 웃은 수베로 감독은 "지도자를 하면서 경험한 것들, 성공한 것들을 하고 있는 건데 나에겐 일상적인 것들이라 크게 이슈가 될 만한 거라고 생각하지 않아 또 어떤 서프라이즈가 나올지는 나도 잘 모르겠다"고 웃었다.

eunhwe@xportsnews.com / 사진=엑스포츠뉴스DB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