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394183 0372021041167394183 02 0201001 society 6.3.1-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18112062000

“구미 3세 여아, 4월24일 전후로 왼쪽 귀 모양 달랐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SBS ‘그것이 알고싶다’ 바꿔치기 가능성 제기

귀 전문가들 “크기 커져도 형태 달라지지 않아”

헤럴드경제

[SBS '그것이 알고싶다' 방송화면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뉴스24팀] SBS ‘그것이 알고 싶다’ 제작진은 구미 3세 여아 사건의 피해 아동의 귀 모양을 토대로 아이가 2018년 4월24일께 바꿔치기 됐을 가능성을 제기했다.

지난 10일 방송된 ‘그것이 알고 싶다-두 엄마의 비밀, 두 아이의 비극’에서 제작진은 구미 3세 여아 의혹에 대한 단서를 찾아 나섰다.

제작진은 피해 아동(가명 보람이)이 살아있을 당시의 사진 수천장을 확보해 살펴봤다.

이 가운데 아이의 왼쪽 귀가 또렷하게 나온 사진들을 전문가에게 의뢰한 결과 아이의 왼쪽 귀 모양이 2018년 4월24일 전후로 크게 달라졌다는 분석이 나왔다.

3월30일 태어난 직후부터 4월23일까지 찍힌 사진 속 아이의 왼쪽 귀 모양은 바깥쪽 귓바퀴가 접힌 형태가 뚜렷했지만, 4월24일에 찍힌 사진에는 귓바퀴가 펴진 형태가 포착됐다.

귀 전문 의사들은 접힌 귓바퀴가 며칠 사이에 완전히 펴지는 것은 생각하기 쉽지 않은 사례라고 말했다. 성장하는 과정에서 귀의 크기가 커질 순 있지만 형태가 달라지지는 않는다는 것이다.

특히 출생 이후 문제의 시점까지는 귓바퀴가 접힌 모양이 서서히 변하지 않고 그대로였다는 점에도 주목했다.

영상 분석가는 해당 시점 전후 같은 각도에서 찍힌 사진을 비교했을 때 귓바퀴의 접힌 형태뿐만 아니라 다른 부위의 형태와 비율도 동일인의 것으로 볼 수 없을 만큼 다르다고 판단했다.

헤럴드경제

대구지방법원 김천지원에서 구미 3세 여아 사망 사건과 관련해 숨진 여아의 친모가 아닌 언니로 드러난 김모 씨의 첫 재판이 열린 지난 9일. 김천지원 앞에서 시민단체 회원들이 재판 방청을 위해 기다리고 있다. [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제작진은 아이가 바뀐 시점을 더 정확하게 추적해 나갔다.

아이의 엄마 김모(22) 씨는 친정어머니 석모(48) 씨의 집에서 산후조리를 하다 4월23일 밤 아이 친부의 집으로 돌아왔는데 4월24일 사진 속 아이의 침실에는 충격을 방지하는 폼블록이 벽에 설치됐다. 친부는 당시 일을 나갔다 퇴근해 보니 폼블록이 새로 설치돼 있었다고 기억했다.

제작진이 당일 석씨의 근무 형태를 알아본 결과 석씨는 오후 8시30분부터 다음날 오전 8시까지 근무하는 야간조였다. 당일 석씨가 아이의 친부가 퇴근하기 전 집을 방문할 수 있었다는 것이다.

게다가 당시 석씨의 직장은 주야간 근무를 2주마다 교대하던 근무 체제였는데, 4월24일이 있던 주에는 주간 근무를 해야 했던 석씨가 3주째 야간 근무를 이어가고 있었던 점도 석연찮았다.

제작진은 이러한 정황을 종합해 볼 때 석씨가 4월24일 친부가 일을 나가고 김씨가 잠이 든 사이에 아이를 바꿔치기했을 가능성을 제기했다.

또 차도 없고 운전도 못 하는 석씨가 아이를 바꿔치기한 뒤 야간 근무를 하러 출근할 수 있으려면 조력자가 필요했을 것이라고 추측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