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394228 0022021041167394228 02 0204001 society 6.3.1-RELEASE 2 중앙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18112401000

타이어 다 뜯겼는데···만취 20대, 불꽃 튀긴 '14㎞ 도주극 '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앙일보

뒷바퀴 타이어 뜯긴채 14㎞ 도주한 음주 차량. 사진 부산경찰청


11일 새벽 부산에서 음주운전으로 다른 차를 들이받으며 뒷바퀴 타이어가 뜯겼는데도 14km나 달아난 운전자가 경찰에 붙잡혔다.

부산진경찰서는 이날 오전 2시 15분께 부산 연제구 거제동 모 아파트 앞 도로에서 SUV를 운전한 20대 A씨를 도로교통법(음주측정거부)과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도주치상) 위반 혐의로 체포했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오전 1시께 부산 북구 구포동 구남역 근처 도로에서 승용차 2대를 충동한 뒤 달아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타이어가 뜯겼는데도 바닥에 불꽃을 튕기며 14km가량 질주했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만취한 상태였으며, 음주측정 요구에 수차례 불응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