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394248 0042021041167394248 04 0401001 world 6.3.1-RELEASE 4 YTN 62165766 false true false false 1618112401000

이슈 전세계 코로나 상황

"짜증 나는 아시안 두 명" 주문서에 인종차별 문구 적은 호주 식당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YT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호주 브리즈번 한 식당 직원이 아시아계 손님의 주문서에 인종차별적인 발언을 적은 사실이 알려졌다. 그런데 이 식당 주인이 직원의 행동을 옹호하는 듯한 모습을 보여 더 큰 공분을 샀다.

9뉴스 등 호주 현지 언론에 따르면 브리즈번에서 식당을 운영하는 셰이 헤이스턴이라는 남성은 지난 2일(이하 현지 시각) 자신의 SNS에 해당 주문서 사진을 올렸다. 이 주문서는 헤이스턴 씨의 식당에서 일하는 직원이 작성한 것으로 보인다.

헤이스턴 씨가 올린 사진에는 치킨 크루아상과 피쉬 타코를 주문한 손님들의 주문서가 담겼는데, 여기에는 "아주 짜증 나는 아시안 두 명(Two very annoying Asians)"이라는 조롱이 함께 적혀 있었다.

헤이스턴 씨는 이 사진을 올리면서 '우리 직원 정말 좋다'는 글과 함께 웃는 이모티콘까지 덧붙였다.

헤이스턴 씨의 글이 알려지면서 이 지역에 사는 남성 알렉스 씨는 식당 관리자의 스냅챗 계정에 "당신은 식당의 주인이고, 직원의 이런 행동을 저지하는 게 당신의 일이다. 이건 매우 부적절하고 전문적이지 못한 처사다"라고 메시지를 보냈다.

그러자 헤이스턴 씨는 오히려 "정신 차려라. 농담일 뿐이다. 그만해라"라고 대꾸했다. 이뿐 아니라 알렉스 씨의 개인 페이스북 계정을 찾아낸 헤이스턴 씨는 "할 일 없으면 취미를 가져라. 피해자인 척 그만해라"라고 비난하기도 했다.

이에 대해 알렉스 씨는 "전 세계적으로 아시아인을 향한 증오 범죄가 이어지고 있는 시점에 직원의 행동과 헤이스턴 씨의 대응은 정말 끔찍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누군가의 인종을 부정적으로 묘사하고 언급하는 것이 바로 인종차별"이라고 지적했다.

이뿐 아니라 알렉스 씨는 "식당 주인이 피해 고객에게 사과하기 전까지는 헤이스턴 씨의 업체를 이용하지 않겠다"고 선언했다.

이렇게 알렉스 씨가 헤이스턴 씨와의 대화 내용을 공개하며 해당 식당의 인종차별 발언을 공론화하자 누리꾼들의 비판은 거세졌다.

결국 헤이스턴 씨는 뒤늦게 자신의 SNS에 사과문을 올려 "내 행동에 깊은 실망과 부끄러움을 느꼈다"고 말했다.

그는 "6년 이상 사업하면서 다양성을 존중하기 위해 애써왔는데, 내가 자랑스러워하는 내 모습과 반대되는 행동을 했다"며 "저와 직원들은 우리의 핵심 가치인 다양성과 포용성을 유지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YTN PLUS 문지영 기자(moon@ytnplus.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 시각 코로나19 확진자 현황을 확인하세요.
▶ 대한민국 대표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매주 공개되는 YTN 알쓸퀴즈쇼! 추첨을 통해 에어팟, 갤럭시 버즈를 드려요.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