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395252 1072021041167395252 05 0507001 sports 6.3.1-RELEASE 107 스포티비뉴스 58526201 false true false false 1618117200000

이슈 한국인 메이저리거 소식

추신수와 함께 하는 144경기 그리는 김원형… “도루는 추신수 센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잠실, 김태우 기자] 11일 잠실 LG전을 앞둔 SSG의 선발 라인업에는 추신수(39)가 없었다. 최근 꾸준히 안타를 생산하며 감을 끌어올리고 있는 단계라 다소 의아했다.

부상은 아니었다. 김원형 SSG 감독은 “휴식 차원”이라고 했다. 추신수를 비롯, 주전 외야수인 최지훈과 주전 유격수인 박성한도 같은 이유로 제외됐다.

김 감독은 “144경기 완주하기에는 이런 타이밍에 휴식을 취해줘야 시즌 마지막까지 같이 있을 수 있다. 중간중간에 휴식을 줄 예정이다”이라고 했다.

추신수는 우리 나이로 마흔이다. 적절한 휴식은 경기력 유지는 물론, 부상 방지에도 도움이 될 수 있다. 김 감독은 꼭 추신수만의 이야기는 아니라고 했다. 김 감독은 “상황에 따라 다른 선수들도 마찬가지고, 오늘이 그 타이밍이 된 것 같다”고 설명했다.

한편 10일 도루에 대해서는 “사인은 아니었다”면서 “그건 본인의 센스라고 봐야 한다”고 미소지었다. 추신수는 상대 투수들의 퀵모션과 습관을 면밀히 살피고, 미리 스타트를 끊어 비교적 여유있게 도루를 성공시켰다. 같은 방식으로 올해 두 번의 도루를 기록 중이다. 확실한 계산이 느껴지는 베이스러닝이었다.

김 감독은 “어떻게 보면 전력으로 (경기를) 했을 때 문제가 생길 수 있는 가능성이 있기 때문에 수비를 안 내보내고 있는 것이다. 내일 휴식일이고, 오늘 선발에서 빠지고 그러면 화요일부터는 조금 더 괜찮아지지 않을까 생각한다”면서 “도루를 본인이 그렇게 한다는 건, 부상이 시합 나가는 것은 큰 문제 없는 선에서 하고 있다는 걸 보여주는 게 아닐까 생각한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SSG는 이날 라인업이 대폭 바뀌었다. 손바닥에 가벼운 통증이 있는 제이미 로맥까지 선발에서 빠졌다. SSG는 김강민(중견수)-오태곤(1루수)-최주환(2루수)-최정(3루수)-한유섬(우익수)-정의윤(지명타자)-이재원(포수)-김성현(유격수)-고종욱(좌익수) 순으로 타순을 짰다.

스포티비뉴스=잠실, 김태우 기자
제보> skullboy@spotvnews.co.kr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