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478339 0292021041467478339 05 0507003 sports 6.3.1-RELEASE 29 OSEN 58526201 false true false false 1618387920000

이슈 한국인 메이저리거 소식

류현진 완벽한 제구, 양키스 타자들은 심판에게 '화풀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이상학 기자] 뉴욕 양키스 타자들의 짜증이 폭발했다. 류현진(34·토론토 블루제이스)의 완벽에 가까운 제구에 당하며 심판에게 괜한 화풀이까지 했다.

류현진은 14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더니든 TD볼파크에서 열린 2021 메이저리그 뉴욕 양키스와의 홈경기에 선발로 나서 6⅔이닝 4피안타 1볼넷 7탈삼진 1실점(비자책)으로 호투하며 토론토의 7-3 승리를 이끌었다. 수비 실책으로 비자책점 1점을 줬을 뿐, 평균자책점을 2.92에서 1.89로 낮추며 시즌 첫 승이자 개인 통산 60승째를 챙겼다.

양키스 타선이 류현진에게 철저하게 끌려다닌 경기였다. 1회 1번 DJ 르메이휴의 3루 내야 안타 이후로 5회 1사까지 11타자 연속 범타로 물러났다. 그 사이 5개의 삼진을 당하며 맥을 못 췄다.

류현진의 제구력이 완벽에 가까웠다. 상하좌우 가리지 않고 스트라이크존 구석구석을 찌르는 공에 양키스 타자들에 헤맸다. 최고 구속 92.4마일(149km) 포심 패스트볼(26개) 외에 커터(33개), 체인지업(22개), 커브(14개) 등 4가지 구종을 자유자재로 활용했다. 여러 구종을 같은 코스로 계속 정확하게 꽂아넣는 제구가 빛났다. 타자들의 타이밍을 빼앗는 완급 조절까지 더해 병살타 2개 포함 내야 땅볼만 8개를 유도했다.

류현진 때문에 양키스 타자들도 짜증이 났다. 1회 애런 저지는 류현진의 4구째 바깥쪽 스트라이크존에 걸치는 커터를 바라보다 루킹 삼진 아웃된 뒤 고개를 젖혔다. 주심을 맡은 에릭 바커스 심판을 슬쩍 보며 존에 불만을 드러냈다. MLB.com 게임데이상 존을 살짝 벗어나긴 했지만, 류현진은 초구 커브도 같은 코스로 던져 스트라이크를 잡았다. 경기 초반이었지만 바커스 주심의 일관성은 문제가 없었다.

4회에도 르메이휴가 류현진의 4구째 낮은 포심 패스트볼에 루킹 삼진을 당했다. 르메이휴는 주심에게 강하게 어필했고, 애런 분 양키스 감독이 그라운드로 나와 말렸다. 존에 아래에 살짝 걸친 공이라 스트라이크 판정이 가능했지만, 류현진의 칼 같은 제구에 양키스 타자들은 예민한 상태였다.

6회 클린트 프레이지어도 류현진의 몸쪽 낮은 91.4마일 포심 패스트볼에 루킹 삼진을 당한 뒤 혼잣말로 화를 내며 들어갔다. 초구 낮은 커브가 존 근처에 들어온 반면 이 공은 존을 벗어났다. 하지만 주심의 거침없는 스트라이크 콜이 나올 정도로 류현진의 제구가 타자뿐만 아니라 심판까지 현혹시킨 순간이었다.

경기 후 류현진은 심판의 스트라이크존 대처에 관한 물음에 “첫 1~2이닝이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스트라이크존) 양쪽 다 던져보고 손이 잘 올라가는 쪽으로 던지려 한다. 그걸 빨리 캐치하는 게 선발투수를 가장 유리하게 만들 수 있다”고 말했다. 말은 쉬어도 그렇게 하기 어렵다는 게 류현진의 특별함이다. /waw@osen.co.kr
OSEN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