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480369 0562021041467480369 01 0101001 politics 6.3.1-RELEASE 56 세계일보 56665758 false true false false 1618391365000

이슈 국회의원 이모저모

'당직자 폭행 논란' 국민의힘 송언석, 자진 탈당 “모든 것이 제 부덕의 소치” [전문]

댓글 4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세계일보

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 참석해 마스크를 고쳐 쓰고 있다.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당직자 폭행 논란으로 물의를 빚은 국민의힘 송언석(경북 김천) 의원이 자진 탈당했다.

14일 송 의원은 기자회견을 열고 “가슴이 찢어지고 복잡한 심경”이라며 “당의 누가 되지 않기 위해 당을 위한 충정으로 국민의힘을 떠나려 한다”라고 밝혔다. 그는 “입이 열 개라도 할 말이 없고 모든 것이 저의 부덕의 소치”라며 “당사자들은 물론 당원 동지, 국민들께 고개 숙여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아울러 “향후 이러한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스스로를 돌아보며 매사에 경각심을 가지고 의정활동에 임하겠다”며 “처절히 반성하고 대한민국과 국민의힘의 발전을 위해 당의 외곽에서 더욱 낮은 자세로 백의종군하겠다”라고 전했다.

송 의원이 자진 탈당함에 따라 당 차원의 징계를 위해 오는 19일로 예정됐던 윤리위는 열리지 않을 전망이다.

앞서 송 의원은 4·7 재보궐선거 당일 선거 개표 사무실에서 “자신의 자리가 마련돼있지 않다”는 이유로 국민의힘 당직자의 정강이를 걷어차고 욕설을 했다. 이 당직자는 심장이식 수술을 받았던 병력이 있었던 것으로 전해지며 논란은 커졌다.

이후 국민의힘 사무처 당직자 일동은 “송언석 비상대책위원장 비서실장의 공식적인 공개 사과를 요구한다”는 입장문을 냈다. 이후 송 의원은 “부 사무처 당직자 동지들에게 과도한 언행이 있었던 점에 대해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는 사과문을 냈지만 비난 여론은 사그라지지 않았다.

결국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는 “당 윤리위원장에게 윤리위원회 소집을 요구했고 당헌·당규에 따라 징계 절차를 밟도록 지시했다”고 밝혔다.

이하 송언석 의원 기자회견문 전문

국민의힘을 떠나며

존경하는 국민 여러분. 사랑하는 당원 동지 여러분! 송언석 국회의원입니다. 먼저 불미스러운 일로 심려를 끼친 점에 대해 고개 숙여 깊이 사과드립니다.

가슴이 찢어지고 복잡한 심경이지만, 더 이상 당의 누가 되지 않기 위해 당을 위한 충정으로 국민의힘을 떠나려고 합니다. 저는 대한민국과 국민의힘을 진심으로 사랑했고 민생과 당의 발전을 위해 불철주야 노력했습니다.

2018년 보궐선거로 등원한 이후, 여의도연구원 부원장을 시작으로 원내부대표, 2020 경제대전환위원회 분과위원장, 전략기획부총장 등의 당직을 맡아 당원 및 당직자들과 호흡을 맞추며 실정을 거듭하고 있는 문재인 정권 심판의 선봉에 섰습니다.

통합신당준비위원으로서 국민의힘의 전신인 미래통합당 출범의 초석을 마련했고, 21대 총선 직후 비상대책위원장 비서실장으로 임명되어 당의 재건과 4.7 재보궐선거 승리를 위해 최선을 다했습니다.

하지만, 이같은 노력은 4.7 재보궐선거 개표 상황실을 준비하는 과정 중 아쉬웠던 부분을 피력하는 가운데, 일부 사무처 당직자 동지들에게 과도한 언행을 함으로 한순간 물거품이 되었습니다.

이에 대해, 입이 열 개라도 할 말이 없습니다. 모든 것이 다 저의 부덕의 소치입니다. 당사자들은 물론 당원 동지, 국민들께 고개 숙여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

향후 이러한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스스로를 돌아보며 매사에 경각심을 가지고 의정활동에 임하겠습니다. 처절히 반성하고 대한민국과 국민의힘의 발전을 위해 당의 외곽에서 더욱 낮은 자세로 백의종군하겠습니다.

민생안정과 대한민국의 발전을 위해 수천 배 수만 배 더 노력하겠습니다. 당에서도 국민을 힘들게 하는 정책을 바로잡고 정권을 회복하기 위해 더 많은 혁신의 노력이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어려울 때일수록 서로 의지하며 함께하는 포용의 정치가 이루어질 것으로 희망합니다. 당을 떠나 있더라도 국민의힘의 혁신과 포용 노력에 마음을 보태겠습니다.

저를 성원하고 지지해주신 김천시민들께도 사죄의 말씀을 드립니다. 당적은 내려놓지만, 미래를 향한 시민들과의 약속은 꼭 지키겠습니다.

죄송합니다. 그리고 감사합니다.

양다훈 기자 yangbs@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