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481267 0512021041467481267 01 0103001 politics 6.3.1-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false false 1618394384000

[민주당 어디로]①민심 못읽는 당심 무슨 의미…"이대로면 도로 친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민심-당심 괴리 좁히자 한목소리 내지만…"조국 사태부터 언급해야"

"당 구성·비대위·새 지도부 선출방식 등 구조적으로 민심 반영 어려워"

뉴스1

도종환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이 14일 오전 부산 연제구 더불어민주당 부산시당에서 열린 부산지역 학계 간담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민주당 제공) 2021.4.14/뉴스1 © News1 박세연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정재민 기자 = 더불어민주당이 4·7재보궐선거 참패 이후 민심이 등을 돌린 당의 현주소를 진단하고 진로를 재설정하기 위해 몸부림을 치고 있다.

당 안팎에서 나오는 패인 분석에서 가장 많이 등장하는 주제는 이른바 '민심과 당심의 괴리' 문제다. 민주당이 민심의 요구를 제대로 읽지 못한 채 당 지도부나 강성 지지층의 판단을 고수해 민심으로부터 외면받고 있다는 문제의식이다.

하지만 당내 곳곳에서 이를 극복하기 위한 노력을 부르짖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전문가들은 회의적인 반응을 보이고 있다는 게 문제다.

이미 현재 비상대책위원회(비대위) 체제는 물론 현재 당 구성, 새 지도부 선출방식, 조국 사태를 대하는 당의 분위기 등을 이유로 "결국엔 도로 친문(親문재인)당으로 갈 것"이란 우려다.

뉴스1

윤호중(왼쪽부터), 박완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후보가 14일 오전 서울 여의도 마리나클럽에서 열린 초선의원 모임 '더민초'초청토론회에서 참석자들과 함께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 2021.4.14/뉴스1 © News1 신웅수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4·7 재보선 패배 이후 일주일이 지난 14일 여권 이곳저곳에서 패배 주요 원인으로 꼽히는 당심과 민심의 괴리를 좁히자는 의견이 터져 나오고 있다.

이날만 하더라도 초선의원 81명 모임 '더민초', 민주당 내 최대 모임 중 하나인 '더좋은미래', 정세균계 공부 모임인 '광화문포럼', 윤호중·박완주 원내대표 후보 토론회, 당권 주자에 나선 송영길 의원 등이 잇따라 민심과 당심을 언급했다.

송 의원은 라디오에 출연해 "(당심과 일반 민심 사이) 간극을 좁혀가는 과정이 5월2일 전당대회"라며 "이번 전당대회를 통해 당심과 민심이 상호 수렴하는 과정으로 발전할 것"이라고 했다.

더민초 운영위원장인 고영인 의원은 "'내로남불'(내가 하면 로맨스, 남이 하면 불륜)을 반성하고 국민 신뢰 회복에 집중하겠다. 세력화보다는 민심과 당심을 조화시키는 데 힘쓰겠다"고 말했다.

하지만 현 비대위부터 지도부를 뽑는 방식을 급히 변경한 점 등 이미 민심보단 당심을 끌어안으려는 모습이 보인다는 지적이 나온다.

당장 지난 8일 대표적인 친문으로 꼽히는 도종환 의원이 비대위 수장으로 선임되면서부터 적합한지를 두고 당내에서부터 공개적인 비판이 나왔다.

비대위는 이어 중앙위원회에서 최고위원을 뽑는다는 방침을 9일 밝혔다가 3일 만인 12일 전당대회 선출로 바꿨다.

비대위 측은 투표인단을 늘려서 대표성을 가진, 민심에 더 가까운 지도부 구성을 하겠다는 의도라고 설명했지만, 불과 8개월 전 전당대회만 보더라도 친문 성향이 강한 권리당원의 힘이 두드러지면서 '민심'보다는 주류인 '친문' 중심 지도부의 회귀 가능성이 점쳐졌다.

최근 일부 극렬 당원들의 모습도 이와 다르지 않다. 지난 9일 20·30 초선 청년의원들이 그간 금기시되던 조국 사태에 대해 사과의 뜻을 밝히자 이들을 '초선 5적'으로 규정하고 "누구 덕에 의원이 됐냐"며 비판의 뜻을 담은 문자폭탄을 보내고 있다는 후문이다.

이에 조국 사태에 대한 자성론이 잇따르지만 그 수위는 점차 약해지는 것이 아니냐는 지적도 있다.

소신파로 분류되는 조응천 의원, 김해영 전 의원은 "금기어 혹은 성역화된 조 전 장관 문제는 두고두고 우리 발목을 잡을 아킬레스건으로 작동할 것", "민주당은 공정을 중요 가치로 보는 정당이란 믿음이 있었는데 그 믿음이 흔들린 시발이 된 사건이 조국 사태다. 분명히 판단하고 짚고 넘어가야 한다"고 했다.

뉴스1

윤미향(왼쪽부터), 박완주, 남인순, 윤관석 의원이 1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민일보 빌딩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의원모임 '더좋은미래'의 비공개 전체회의에 참석하며 대화를 나누고 있다. 2021.4.14/뉴스1 © News1 박세연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전문가들은 민주당이 내건 '민심과 당심의 괴리 극복'에 대해 "가능할 것 같지 않다"고 입을 모았다. 소나기를 피하기 위한 '반짝 민심 챙기기'에 그칠 것이란 지적이다.

익명을 요구한 정치평론가는 "국민과 당내 불만을 잠재울 필요가 있다고 판단한 것 같다"며 "하지만 최고위원 자리를 양보한다 해도 결국 당대표, 원내대표 등 주요 자리는 도로 친문이 차지할 것으로 본다. 일종의 정치 쇼이자 여론 달래기 용에 불과하다"고 혹평했다.

신율 명지대 정치외교학과 교수는 "이번 지도부 구성도 도로 친문이 될 가능성이 높은 상황"이라며 "진정 민심과 당심의 괴리를 줄이고 싶으면 조국 사태부터 언급해야 한다. 그에 대한 반성이 없으면 의미가 없다"고 했다.

이종훈 정치평론가는 "이미 전당대회, 비대위 등 구조적으로 민심을 반영할 수 없는 구조"라며 "워낙 친문 일색의 당이기에 지도부 구성도 그렇게 될 것으로 본다. 재보선을 통해서 매를 맞아 뭔가 바뀌긴 해야겠는데 말만 앞섰지 행동은 아직까지 나온 것이 없다"고 비판했다.
ddakbom@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