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481435 1072021041467481435 05 0507003 sports 6.3.1-RELEASE 107 스포티비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18395000000

[스포츠타임] 류현진, NYY 강타선도 쉽다…병살타 후 KKKK '압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신원철 기자 / 임혜민 영상기자] 토론토 2년차 류현진에게 벽은 없어 보인다. 지난해 최종전에서 호투하기 전까지는 까다로워했던 아메리칸리그 동부지구의 강자 뉴욕 양키스를 상대로 시즌 첫 승을 거뒀다. 개막전을 포함한 올해 두 차례 양키스전에서 12이닝 3실점 2자책점 호투 행진이다.

류현진은 14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더니든 TD볼파크에서 열린 양키스와 홈경기에 선발 등판해 6⅔이닝 4피안타 1볼넷 7탈삼진 비자책 1실점을 기록했다. 6회까지는 무실점 행진을 이어갔고, 7회 실점은 캐번 비지오의 실책에서 비롯된 비자책점이다. 시즌 평균자책점은 2.92에서 1.89로 떨어졌다.

여전히 강타자들이 즐비한 양키스 타선이지만, 류현진은 지난해와 달랐다. 양키스는 류현진의 예측하기 어려운 볼배합에 당황했다. 류현진은 1회 선두타자 DJ 르마이유에게 안타를 맞았지만, 바로 다음 타자 지안카를로 스탠튼을 병살타로 막고 분위기를 수습했다. 1회 2사부터 2회가 끝날 때까지는 네 타자 연속 탈삼진으로 기세를 올렸다.

류현진의 호투에 타선은 화끈한 득점 지원으로 답했다. 토론토 타선은 2회부터 5회까지 4이닝 연속 득점으로 류현진을 도왔다. 토론토가 7-3으로 이기면서 류현진은 시즌 첫 승이자 메이저리그 통산 60번째 승리를 거뒀다. 류현진은 "오늘(14일) 많이 쓴 구종이 괜찮았다. 직구 힘이 있어서 직구를 많이 던지기는 했다. 준비한 걸 기반으로 그날 좋은 공을 많이 섞는다"며 완성도 높은 구종이 많다는 점을 적극적으로 활용했다고 설명했다.

토론토 찰리 몬토요 감독은 류현진을 양키스의 게릿 콜과 비교했다. 극찬이다. 몬토요 감독은 "양키스는 우리가 류현진에게 기대하는 것과 같은 기대감을 게릿 콜에게 갖고 있다"며 "(류현진은)경기가 잘 안 풀리고 있을 때, 뭔가 해야 하는 상황에 닥쳤을 때 필요한 선수"라고 얘기했다.

스포티비뉴스=신원철 기자
제보>swc@spotvnews.co.kr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