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482040 1192021041467482040 01 0101001 politics 6.3.1-RELEASE 119 연합뉴스TV 0 true true false false 1618398254000

문대통령 공직기강 다잡기…전효관·김우남 감찰 지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문대통령 공직기강 다잡기…전효관·김우남 감찰 지시

[앵커]

문재인 대통령이 청와대 비서관 비위 의혹과 한국마사회장 폭언 의혹에 대해 각각 감찰할 것을 지시했습니다.

의혹이 불거진 지 하루 만에 단호한 조치를 취한 건데요,

강영두 기자입니다.

[기자]

전효관 청와대 문화비서관이 받는 의혹은 2014년부터 2018년까지 서울시 혁신기획관으로 재직하던 당시에 '일감 몰아주기'가 있지 않았냐는 겁니다.

국민의당 이태규 의원은 전 비서관이 2004년 설립한 회사가 그의 서울시 재직 기간에 51억원 규모의 서울시 사업을 수주했는데, 전 비서관이 평가위원들과 친분이 있었기 때문에 가능했던 일이라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나 전 비서관은 일절 관여한 적 없다는 입장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3선 의원 출신인 김우남 마사회장은 측근을 마사회 간부로 채용하려다 이를 만류한 직원에게 폭언을 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두 사람에 대한 이 같은 의혹이 불거진 지 하루 만에 문재인 대통령은 민정수석실에 감찰을 지시했습니다.

<강민석 / 청와대 대변인> "문재인 대통령은 언론에서 제기된 전효관 문화비서관의 서울시 재직 당시 일감 몰아주기 의혹과 김우남 마사회장 폭언에 대해 즉시 감찰 실시해 신속하고 단호한 조치 취할 것을 민정수석에게 지시했습니다."

문 대통령의 신속한 감찰 지시는 청와대 등 권력 주변부터 엄격하게 관리해 공직기강을 다잡고 권력 누수를 막겠다는 의지가 담긴 것으로 보입니다.

아울러 4·7 재보선 참패 원인으로 지적되는 위선적 행태, '내로남불' 시비가 다시 불거지면 국정운영에 타격을 줄 수 있다는 판단도 깔린 것으로 해석됩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대통령은 공직자의 도덕성 문제에 대해 더 엄정하게 다뤄야 한다는 생각"이라고 밝혔습니다.

연합뉴스TV 강영두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