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482200 0232021041467482200 01 0101001 politics 6.3.1-RELEASE 23 아시아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18398989000

김웅, '동료' 초선들 앞에서 당권 도전 공식화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시아경제

김웅 국민의힘 의원이 11일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에서 국정원법 개정안에 대한 무제한 토론(필리버스터)를 하고 있다./윤동주 기자 doso7@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이민지 기자] 국민의힘 김웅 의원이 당대표 경선에 출마할 뜻을 밝혔다. 당 안팎에서 '초선 대표론'이 나온 뒤 처음으로 출마를 공식화한 것이다.


14일 서울 지역구 초선인 김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초선의원 총회'에서 이같은 입장을 밝혔다고 참석자들이 전했다.


의원들의 격려 발언도 이어진 것으로 알려졌다. 김 의원은 통화에서 "정식으로 출마를 선언한 것은 아니고 동료 의원들에게 의사만 밝힌 것"이라고 설명했다. 보수정당 쇄신을 위해 초선급이 당권에 도전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는 상황에서 '동료'들의 지지를 요청한 셈이다.


이날 총회를 마친 뒤 윤창현 초선그룹 운영위원은 "당의 건강한 모습을 보이기 위해서 초선 의원 중에 출마하겠다고 했을 때 우리 스스로도 환영한다“고 밝혔다.


이날 회의에서 초선의원들은 당권에 도전하는 초선의원에 일방적인 지지를 보내거나 별도의 계파모임을 만들어 지원하지 않기로 결의했다. 윤 의원은 “초선이라서 초선을 지지하는 계파적 관점을 지지하지 않는 것으로 정리됐다“고 강조했다.


차기 당대표를 선출하는 전당대회 출마를 고심 중인 주 대표 대행에 대해선 빠른 결단을 촉구했다. 윤 의원은 "빨리 순리대로 정리하면 좋겠다는 말씀들이 있었다"고 전했다.



이민지 기자 mi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