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482221 0292021041467482221 05 0507003 sports 6.3.1-RELEASE 29 OSEN 58526201 false true false false 1618399140000

이슈 한국인 메이저리거 소식

"손튼, 한국말 배워서 잘해" 동경의 대상이 된 류현진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OSEN=더니든(미국 플로리다주),박준형 기자] 류현진이 손튼에게 커터 그립을 보여주며 설명하고 있다. / soul1014@osen.co.kr


[OSEN=이상학 기자] 토론토 블루제이스 류현진(34)이 시즌 첫 승과 함께 메이저리그 개인 통산 60승 고지를 밟았다.

류현진은 14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더니든 TD볼파크에서 벌어진 2021 메이저리그 뉴욕 양키스와의 홈경기에 선발등판, 6⅔이닝 4피안타 1볼넷 7탈삼진 1실점(비자책) 위력투를 선보이며 토론토의 7-3 승리를 견인했다.

3경기 만에 시즌 첫 승을 거둔 류현진은 평균자책점도 2점대(2.92)에서 1점대(1.89)로 끌어내렸다. 한국인 투수로는 박찬호(124승)에 이어 두 번째로 메이저리그 개인 통산 60승 기록도 세웠다.

토론토를 넘어 메이저리그 대표 에이스급 투수로 자리 잡은 류현진은 동료들 사이에서 동경의 대상이 됐다. 팀 동료 투수 트렌트 손튼은 이날 경기 전 인터뷰에서 “류현진의 경기 준비 과정과 루틴을 계속 관찰한다. 매우 세심하고 구체적이다. 상대 타자 분석도 꼼꼼하게 하는데 그야말로 교과서 같다. 정말 프로페셔널하다”고 칭찬했다.

이어 손튼은 “류현진은 친화력과 유머 감각도 뛰어나다. 그에게 한국말도 배우고 있다. 류현진이 하는 한국말을 조금씩 알아듣기 시작했다”며 야구뿐만 아니라 한국말까지 배우고 있다고 밝혔다. 류현진은 “손튼이 잘 배워서 이제 한국말 잘한다”며 흐뭇한 미소를 지어보였다.

다음은 류현진과 취재진의 일문일답.

OSEN

[사진] MLB 화상 인터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 양키스를 상대로 개막전과 다른 볼 배합을 가져갔는가. 커터가 좋았는데.
▲ 준비하는 건 비슷하게 했다. 오늘 그 구종이 괜찮았고, 직구도 힘이 있어서 많이 던졌다. 준비한대로 경기 진행하면서 그날 좋은 공을 많이 섞는 방식으로 했다.

- 시즌 첫 3경기 모두 좋았는데 양키스 상대로 자신감이 많이 생겼나.
▲ 시즌 개막할 때부터 자신감은 계속 있었다. 준비가 잘 된 상태에서 시작하다 보니 처음부터 좋은 공을 던질 수 있는 것 같다. 양키스에는 강한 타구를 날리는 위협적인 오른손 타자들이 많다. 항상 조심하면서 했던 게 좋았던 것 같다.

- 팀 동료 테오스카 에르난데스가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았는데.
▲ 모든 선수들이 집에서든 야구장에서든 바깥에서 항상 조심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가장 중요한 건 어디에서든 마스크를 잘 쓰는 것이다. 본인 몸 관리는 본인이 잘 신경 써야 할 것 같다는 생각이 든다. 항상 조심해야 한다. 선수들도 다들 마스크를 잘 쓰고 있다.

- 커터가 구속도 잘 나오고 더욱 위력적이었던 것 같은데.
▲ (스트라이크존) 양쪽 다 사용하면서 제구가 괜찮았던 것 같다. 스피드도 지난 경기보다 잘 나온 게 많았다. 스피드가 많이 나오면서 각도를 줄여 빠르게 갈 수 있는 방법을 계속 연구하고 있다. 그게 전처럼 잘 된 것 같다. 그런 공들이 조금 더 많아져야 한다고 생각한다.

- 시즌 첫 승이자 메이저리그 개인 통산 60승이기도 한데.
▲ 60승은 전혀 신경 안 쓰고 있었다. (시즌) 3경기 안에 승리를 할 수 있어서 좋다. 3경기에서 선발투수가 해야 할 역할을 한 것 같아 그 부분이 가장 좋다.

OSEN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 토론토 선수단이 백신 접종을 했는데 부작용은 없었나.
▲ 전 이상하리만큼 너무 멀쩡하게 잘 지나간 것 같아 감사한 마음이다. 처음에 맞고 나서 하루이틀 정도 맞은 부위 어깨가 뻐근한 게 있었는데 그거 말곤 몸에 이상 없이 잘 지나갔다. 잘 맞은 것 같다.

- 동료 투수 트렌트 손튼이 친하게 지내며 한국말도 배웠다고 했는데.
▲ 기본적인 인사 ‘안녕하세요’ 가르쳐줬다. 아침에 만나면 ‘좋은 아침’, 밥 먹고 나서 ‘배부르다’ 이런 것도 가르쳐줬다. 손튼이 잘 배워서 이제 한국말 잘한다.

- LA 다저스와 토론토 클럽하우스의 차이점과 본인 위치의 변화는.
▲ 다저스 같은 경우 워낙 베테랑 선수들이 많았다. 어린 선수들이 그들에게 많은 도움을 청했을 것이다. 토론토는 지금 분위기 정말 좋다. 어린 선수들이라고 해서 지나친 것도 없고, 너무 얌전한 것도 없이 활기차게 잘 즐기는 것 같다. 선수들이 내게 물어보는 게 있으면 도와줄 수 있는 최대한을 도와주려 한다.

- 주심의 스트라이크존이 오락가락했는데 어떻게 대처했는지.
▲ 첫 1~2이닝이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양쪽 다 던져보고 손이 잘 올라가는 쪽으로 던지려 한다. 그런 걸 빨리 캐치하는 게 선발투수를 가장 유리하게 만들 수 있다.

- 3경기 연속 안정적인데 요즘 가장 잘되는 부분이 있다면.
▲ 내가 던질 수 있는 모든 구종이 생각한 만큼 잘되고 있다. 그래서 3경기가 잘 진행된 것 같다. /waw@osen.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