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482288 0042021041467482288 02 0201001 society 6.3.1-RELEASE 4 YTN 0 true true false false 1618398805000

[뉴있저] AZ 이어 얀센 백신도 혈전 논란..."도입 계획 변경 없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 진행 : 안귀령 앵커
■ 화상연결 : 기모란 / 국립암센터 교수

* 아래 텍스트는 실제 방송 내용과 차이가 있을 수 있으니 보다 정확한 내용은 방송로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앵커]
코로나19 확산세가 거세지는 가운데 아스트라제네카에 이어 얀센 백신에서도 혈전 논란이 불거졌습니다. 우리 정부는 도입 계획에 변경이 없다고 밝혔는데요. 안전성에 문제가 없을지 기모란 국립암센터 교수 연결해 의견 들어보겠습니다. 교수님 나와 계십니까?

[기모란]
안녕하세요?

[앵커]
교수님, 국내 코로나 상황 먼저 짚어보겠습니다. 신규 확진자가 731명, 다시 700명대로 올라섰습니다. 4차 유행 이야기가 많이 나오고 있는데요. 현재 상황 어떻게 판단하고 계십니까?

[기모란]
우리가 3차 유행 정점을 1000명대로 한 게 12월 25일이었고요. 한 달 동안 쭉 감소해서 390명대로 내려왔는데 이후 두 달간 오르내리락 하다가 지난 3월 24일부터 3주째 지금 증가하고 있는 상황입니다.

저희 연구팀에서 계산했을 때도 3월 24일부터 4월 9일까지 평균 감염재생산지수가 1.29로 매우 높아진 상태입니다. 이 상태로 지속되면 다음 주말인 4월 23일경에는 하루 1000명이 넘을 것으로 예측됩니다.

[앵커]
상황이 이렇다 보니까 벌써 거리두기 조정 지표는 2.5단계를 가리키고 있습니다. 정부도 격상 카드를 공식 언급하기 시작했는데요. 그렇게 되면 자영업자와 소상공인의 반발이 만만치 않을 것으로 예상됩니다. 어떤 결정을 내려야 할까요?

[기모란]
사실 확산세가 커진 다음에 거리두기를 올리게 되면 환자 수를 줄이는 데 시간이 많이 걸려서 영업시간 제한이 오히려 더 길어질 수 있습니다. 그래서 늦기 전에 가능한 빨리 거리두기를 올리고 영업시간도 제한하고 환자 수를 줄이는 게 필요할 것 같습니다.

[앵커]
이런 상황에서 오세훈 서울시장은 이른바 서울형 거리두기를 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업종별로 영업시간 다르게 하겠다는 것이고 여기에 또 자가진단키트 도입도 내세웠는데요. 그동안 방역당국이 해왔던 것과는 조금 다른 방향입니다. 어떻게 평가하고 계십니까?

[기모란]
일단 업종별로 영업시간을 다르게 한다는 건 거리두기 원칙에 맞지 않습니다. 사람들의 움직임을 줄이기 위해서 거리두기를 하는 건데 영업시간을 모두 다르게 해서 밤 12시까지 영업하는 곳이 있으면 거기로 사람들이 계속 이동을 하기 때문에 접촉이 오히려 더 늘어날 위험이 있고요. 또 업종 간의 형평성 문제도 불거져서 갈등이 생길 것으로 보입니다.

그리고 자가진단키트도 말씀하셨는데 지금 이야기하는 건 신속항원키트입니다. 개인이 스스로 검체를 채취해서 바로 그 자리에서 검사를 하니까 매우 편리하기는 하는데 정확도가 떨어집니다.

그래서 주기적으로 검사를 해야 되는데 못하고 있는 곳. 콜센터라든지 보육시설이라든지 물류센터, 교회 이런 데서 사용해 볼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앵커]
어떻게 결론이 나든 방역수칙이 좀 풀리는 듯한 신호를 줘서는 안 되겠습니다. 결국 믿을 건 백신인데요. 아스트라제네카에 이어 얀센 백신에서도 혈전 논란이 불거졌습니다. 미국은 접종을 일시 중단했고 유럽도 도입을 연기하기로 했는데요. 어느 정도 지금 우려되는 수준입니까?

[기모란]
사실 미국에서 680만 회를 접종한 후에 6명에서 혈전 발생 사례를 확인했습니다. 따라서 100만 명당 1명 수준으로 높지는 않습니다. 그런데 유럽에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 후에 혈전이 발생한 것처럼 주로 젊은 여성에서 나타났습니다.

그래서 미국이 연관성 검토를 하겠다 하고 사용을 지금 중단 권고한 거고. 따라서 유럽도 그렇게 한 건데요. 아직 우리나라에는 이 백신이 들어오지도 않았고 미국 검토 결과도 나오지 않았고 또 희귀 사례이기 때문에 발생률도 높지 않고 아시아는 유럽보다도 혈전 발생은 좀 적은 편입니다. 그래서 우리는 미국의 검토 결과를 보고 결정해도 될 것 같습니다.

[앵커]
조금 전에 이야기해 주셨지만 우리 정부가 계약한 얀센 백신 600만 명 분량이 있는데요. 정부가 도입 계획에 변경이 없다고 밝혔습니다. 문제가 없는 조치라고 보십니까?

[기모란]
그렇습니다. 100만 명당 1명은 희귀 반응이고 또 모두 다 사망할 정도로 그렇게 심각한 것은 아닙니다. 충분히 모니터링하고 있다가 대응할 수 있고 아스트라제네카 백신과 같은 수준입니다.

그리고 이게 주로 젊은 사람한테 나온다고 하면 나이가 많은 사람들한테 주로 사용을 하면 되기 때문에 백신의 이득을 포기할 정도로 중대한 것은 아니다, 이렇게 보고 있습니다.

[앵커]
여기까지 듣겠습니다. 기모란 국립암센터 교수 연결해 의견 들어봤습니다. 교수님 잘 들었습니다.

[기모란]
감사합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 시각 코로나19 확진자 현황을 확인하세요.
▶ 대한민국 대표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매주 공개되는 YTN 알쓸퀴즈쇼! 추첨을 통해 에어팟, 갤럭시 버즈를 드려요.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