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482646 1022021041467482646 05 0506003 sports 6.3.1-RELEASE 102 인터풋볼 0 false true false false 1618401600000

'무리뉴도 웃는다'...보아텡, PSG 상대로 준수한 활약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오종헌 기자 = 바이에른 뮌헨이 유럽 무대에서 탈락했다. 하지만 제롱 보아텡은 안정적인 수비력을 선보였다.

뮌헨은 14일 오전 4시(한국시간) 프랑스 파리에 위치한 파르크 데 프랭스에서 열린 2020-21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8강 2차전에서 파리생제르망(PSG)에 1-0 승리를 거뒀다. 합계 스코어는 3-3이었지만 뮌헨은 원정 다득점 원칙에 밀려 4강 진출에 실패했다.

이날 뮌헨은 추포모팅, 코망, 뮐러, 사네, 알라바, 킴미히, 데이비스, 에르난데스, 보아텡, 파바르, 노이어를 선발로 내세웠다. PSG는 음바페, 네이마르, 드락슬러, 디 마리아, 파레데스, 게예, 디알로, 킴펨베, 다닐로, 다그바, 나바스로 맞섰다.

경기는 1차전과 비슷한 양상으로 진행됐다. 뮌헨이 경기를 주도하고, PSG는 음바페의 속도를 이용해 반격했다. 팽팽했던 경기는 전반 40분 추포 모팅의 선제 결승골을 끝까지 유지한 뮌헨이 1-0 승리를 거뒀다. 하지만 원정 다득점 원칙에 따라 PSG가 4강행 티켓을 거머쥐었다.

지난 시즌 UCL 결승전에서 PSG를 물리치고 우승컵을 들어올렸던 뮌헨은 '주포' 레반도프스키의 부상 공백 등 전력 누수가 겹치며 올 시즌은 8강에서 여정을 마무리했다. 특히 PSG 선수들에게 설욕의 기회를 허용하고 말았다.

그럼에도 보아텡의 활약은 인상적이었다. 이날 보아텡은 센터백으로 선발 출전해 풀타임 활약하며 무실점 승리에 기여했다. 특히 5번의 태클을 모두 성공하며 팀 내 최다 태클 성공률(100%)을 기록했으며 인터셉트 2회, 클리어링 3회로 준수한 수비력을 뽐냈다.

특히 보아텡의 활약은 토트넘 훗스퍼에도 긍정적인 소식으로 다가올 전망이다. 보아텡은 올 시즌이 끝난 뒤 뮌헨을 떠나는 것이 확정됐다. 그리고 다수의 매체들은 토트넘이 가장 적극적인 관심을 드러내고 있다고 전했다.

독일 '스카이스포츠'는 "보아텡이 최근 토트넘과 구체적인 대화를 나눴다. 도르트문트, 바르셀로나도 관심을 받고 있지만 이적 가능성은 낮다. 현재 보아텡 영입에 가장 적극적인 팀은 토트넘이다"고 보도했고, 영국 '타임즈'는 "토트넘의 무리뉴 감독이 보아텡을 데려오는 것에 깊은 관심을 보이고 있다"고 언급했다.

보아텡은 올 시즌 독일 분데스리가 23경기에 출전하며 다비드 알라바와 주전 센터백 조합을 꾸리고 있다. 이제 30대 중반에 접어드는 나이지만 여전히 녹슬지 않은 기량을 과시하고 있다.

축구 통계 매체 '후스코어드닷컴'은 "지금까지 리그에서 총 30개의 인터셉트를 기록했다. 이는 토트넘에서 가장 많은 인터셉트를 시도한 에릭 다이어, 조 로든(이상 19회)를 훌쩍 상회하는 수치다"고 언급했다. 꾸준히 현재 경기력을 유지한다면 무리뉴 감독이 수비 문제를 해결하는데 큰 도움이 될 것으로 평가 받고 있다.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