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482867 1212021041467482867 01 0101001 politics 6.3.1-RELEASE 121 TV조선 0 true true false false 1618402505000

文, 靑비서관 '일감몰아주기' 의혹·마사회장 욕설 파문 감찰 지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청와대 문화비서관이 과거 서울시 재직 시절, 자신이 만든 회사에 일감을 몰아줬다는 의혹과 관련해 문재인 대통령이 감찰을 지시했습니다. 측근 채용을 문제 삼는 직원에게 욕설과 폭언을 한 민주당 최고위원 출신 마사회장에 대해서도 신속하고 단호한 조치를 주문했습니다. 전에 없이 신속한 대응입니다.

보도에 차정승 기자입니다.

[리포트]
전효관 문화비서관은 2014년부터 4년 동안 서울시 3급 혁신기획관을 지냈습니다.

그런데 이 시기에 전 비서관이 세우고 대표도 지낸 디자인업체 A사는 50억원 규모의 서울시 용역 사업을 따냈습니다.

이전 5년간 서울시 용역 수주 실적이 소규모 4건에 불과했던 A사는 전 비서관 임용 뒤 10억원이 넘는 '홍대 걷고 싶은 거리' 등 4년간 총 12건을 수주해 민주당 소속 시의원들이 특혜 의혹을 제기하기도 했습니다.

김기대 / 더불어민주당 시의원(2016년)
"진짜 박원순, 전효관 라인을 통하지 않고는 (서울시) 용역을 할 수 없다라는 얘기가 돌 정도예요."

민주당 3선 의원 출신으로 지난 2월 취임한 김우남 마사회장은 자신의 보좌관을 비서실장으로 특채하려다, 이를 만류하는 직원에게 폭언과 욕설을 하고 비상근 자문위원으로 위촉했습니다.

김우남 / 한국마사회장 (지난달 7일)
"너만한 XX한테 이렇게 기만당하면서 이 XX아 내가 12년 국회의원을 XX아 X으로 한 줄 알아 XX야"

전효관 비서관은 "적법한 절차를 따른 수주였다"고 해명했고, 마사회는 "부정채용은 아니"라고 해명했지만, 문재인 대통령은 "즉시 감찰을 실시하고, 단호한 조치를 취하라"고 지시했습니다.

TV조선 차정승입니다.

차정승 기자(jscha@chosun.com)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뉴스제보 : 이메일(tvchosun@chosun.com), 카카오톡(tv조선제보), 전화(1661-0190)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