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482881 0232021041467482881 01 0101001 politics 6.3.1-RELEASE 23 아시아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18402832000

허은아 "김어준, 출연료만 23억원 가까이 수령…좌파코인 최대 수혜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시아경제

방송인 김어준씨.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허미담 기자] 야당이 TBS 라디오 '뉴스공장' 진행자 김어준씨가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 임기 동안 출연료 명목으로만 20억원 이상을 수령했을 것이라는 의혹을 제기했다. TBS는 '개인정보 보호법'을 이유로 출연료를 공개할 수 없다는 입장이다.


14일 국회 과학기술방송통신위원회 소속 허은아 국민의힘 의원실에 따르면 김씨는 박 전 시장 임기 동안 '뉴스공장' 방송을 총 1137회 진행했다.


김씨의 1회 출연료가 200만원 상당이라면, 박 전 시장 임기 동안만 출연료로 23억원에 가까운 금액을 수령했을 것이란 추정이 가능하다.


TBS는 허 의원실이 정확한 총 지급액과 평균 지급액을 요구한 데 대해 '개인정보 보호법'을 이유로 "정보 주체의 동의 없이 공개할 수 없다"고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이를 두고 허 의원은 "김씨의 출연료가 알려진 대로 회당 200만원 이라면, 월 4000만원, 연봉 4억 8000만원이다. 취업난을 뚫고 힘들게 취업한 청년들이 1년 내내 일해 받는 연봉을 김씨는 한 달도 안 되는 시간에 벌어들이고 있는 것"이라며 "이쯤 되면 '좌파 코인'의 최대 수혜자는 김씨라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비판했다.


앞서 지난해 10월 국회 국정감사에서 황보승희 국민의힘 의원은 "김씨의 출연료가 회당 200만원"이라고 주장한 바 있다.


이후 김씨의 출연료를 공개하라는 요구가 이어졌으나, TBS는 '개인정보 보호법' 위배를 이유로 정보를 밝히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허미담 기자 damd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