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482921 0032021041467482921 05 0506001 sports 6.3.1-RELEASE 3 연합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18403054000

이변의 이랜드…첫 '서울 더비'서 1-0 승리…FA컵 16강 진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연합뉴스

서울 이랜드 선제골
(서울=연합뉴스) 이지은 기자 = 14일 오후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21 하나은행 FA컵 3라운드 FC 서울과 서울 이랜드의 경기. 후반전 서울 이랜드 레안드로(70번)가 선제골을 넣은 뒤 동료들과 함께 기뻐하고 있다. 이날 경기는 서울 이랜드가 1-0으로 승리했다. 2021.4.14 jieunlee@yna.co.kr



(서울=연합뉴스) 장보인 기자 = 프로축구 K리그2(2부) 서울 이랜드가 첫 '서울 더비'에서 K리그1(1부) FC서울을 꺾는 이변을 일으켰다.

이랜드는 14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서울과 2021 하나은행 대한축구협회(FA)컵 3라운드에서 레안드로의 결승골에 힘입어 1-0으로 이겼다.

정규리그 2위에 자리하며 초반 좋은 흐름을 보이는 이랜드는 1부 팀인 서울에 일격을 가하며 FA컵 16강(4라운드)에 올랐다. 16강에서는 K리그1 강원FC와 격돌한다.

반면 최근 정규리그 3연패로 부진한 서울은 공식전 4연패에 빠지며 분위기 반전에 실패했다.

연합뉴스

아쉬워하는 FC서울
(서울=연합뉴스) 이지은 기자 = 14일 오후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21 하나은행 FA컵 3라운드 FC 서울과 서울 이랜드의 경기. 0-1로 경기에서 진 FC서울 선수들이 아쉬워하고 있다. 2021.4.14 jieunlee@yna.co.kr



서울을 연고지로 둔 두 팀이 맞붙은 건 2014년 이랜드 창단 후 처음이다.

서로 속한 리그가 달라 만날 일이 없던 서울과 이랜드는 FA컵을 통해 이날 처음으로 '서울 더비'를 치렀다.

다가오는 주말 정규리그 경기를 치러야 하는 데다 주축 선수들의 부상까지 겹치면서 양 팀은 일부 로테이션을 가동해 경기에 나섰다.

FC서울은 팔로세비치를 제로톱으로 활용하고 나상호와 조영욱을 전방에 배치했다.

미드필드에는 김진야와 김진성, 오스마르, 신재원이 포진했고, 기존의 포백 대신 이한범-홍준호-황현수가 스리백을 맡았다. 골키퍼 장갑은 양한빈이 꼈다.

연합뉴스

'한골만'
(서울=연합뉴스) 이지은 기자 = 14일 오후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21 하나은행 FA컵 3라운드 FC 서울과 서울 이랜드의 경기. 후반전 서울 이랜드 이건희(77번)가 FC서울 이한범(45번)의 수비를 피해 슈팅을 시도하고 있다. 2021.4.14 jieunlee@yna.co.kr



이랜드도 레안드로와 베네가스를 벤치에 앉히고 이건희, 한의권 투톱으로 맞섰다.

박성우와 곽성욱, 최재훈, 바비오, 고재현이 중원을 지키고 이인재와 이상민, 김진환이 스리백을 구성했다. 골문은 문정인이 지켰다.

경기 초반부터 양 팀이 치열한 기 싸움을 벌이며 맞선 가운데, 전반에는 이랜드가 적극적으로 공격에 나섰다.

서울은 전반 15분 만에 조영욱이 부상으로 물러나는 악재를 맞아 주춤했다.

연합뉴스

부상 당한 조영욱
(서울=연합뉴스) 이지은 기자 = 14일 오후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21 하나은행 FA컵 3라운드 FC 서울과 서울 이랜드의 경기. FC서울 조영욱이 부상으로 들것에 실려 경기장을 나가고 있다. 2021.4.14 jieunlee@yna.co.kr



공을 향해 질주하다 미끄러진 조영욱은 통증을 호소한 뒤 들것에 실려 나왔고, 서울은 급히 정한민을 투입했다.

기회를 엿보던 이랜드가 더 강하게 몰아붙였으나 쉽게 골문을 열지는 못했다.

전반 31분과 39분 한의권의 두 차례 슈팅은 모두 골대를 벗어났고, 전반 40분에는 고재현의 크로스에 이은 이건희의 오버헤드킥은 양한빈의 선방에 막혔다.

서울 역시 아쉬운 마무리로 이렇다 할 기회를 만들지 못했다.

연합뉴스

'어림없지'
(서울=연합뉴스) 이지은 기자 = 14일 오후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21 하나은행 FA컵 3라운드 FC 서울과 서울 이랜드의 경기. FC서울 골키퍼 양한빈이 펀칭으로 공을 처리하고 있다. 2021.4.14 jieunlee@yna.co.kr



이랜드는 후반 한의권을 베네가스로 교체했고, 서울은 후반 9분 정한민을 빼고 김원균을 투입해 선제골을 노렸다.

하지만 후반 13분 서울 홍준호의 왼발 슛은 문정인에게 막혔고, 곧바로 이랜드의 역습과정에서 이건희의 슛은 양한빈이 막았다.

이후 이랜드는 레안드로와 김정환을, 서울은 고광민을 투입하며 승부수를 던졌다.

연합뉴스

'드디어 터진 한골'
(서울=연합뉴스) 이지은 기자 = 14일 오후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21 하나은행 FA컵 3라운드 FC 서울과 서울 이랜드의 경기. 후반전 서울 이랜드 레안드로(70번)가 선제골을 넣고 있다. 2021.4.14 jieunlee@yna.co.kr



좀처럼 깨지지 않던 '0의 균형'은 결국 후반 40분에 깨졌다. 이랜드의 교체 카드가 통했다.

곽성욱의 코너킥 이후 이랜드 선수들이 공을 주고받았고, 레안드로가 문전에서 머리로 마무리했다.

FA컵 3라운드에는 비디오판독(VAR)이 적용되지 않는 가운데 주심은 오프사이드가 아니라는 판정을 내렸다.

서울은 후반 44분 홍준호의 헤딩 슛이 골대를 맞고 나와 땅을 쳤다.

boi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