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482984 1192021041467482984 02 0201001 society 6.3.1-RELEASE 119 연합뉴스TV 0 true true false false 1618403359000

'택배 대란' 고덕동 아파트 갈등 증폭…"오늘부터 아파트 입구까지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택배 대란' 고덕동 아파트 갈등 증폭…"오늘부터 아파트 입구까지만"

[뉴스리뷰]

[앵커]

이달 초 서울의 한 아파트가 입주민 안전을 이유로 택배 차량의 지상 출입을 막으면서 택배 대란이 일어났죠.

일부 택배 기사들은 급기야 앞으로는 단지 입구까지만 배송을 하겠다고 선언했습니다.

방준혁 기자가 현장을 다녀왔습니다.

[기자]

서울 강동구의 한 대단지 아파트 진입로.

택배기사가 차량에서 물품을 꺼냅니다.

차체가 낮은 탓에 계속 허리를 굽혀야 합니다.

<김철수(가명) / 7년차 택배 기사> "택배를 하면서 저상으로 하는 것은 여기 와서 처음인데, 허리나 무릎은 사실 무리가 확실히 가고요."

택배 기사가 저상형으로 차량을 바꾼 것은 올해 들어섭니다.

아파트 측에서 입주민 안전을 이유로 지상 통행을 막고 제한 높이 2.3m인 지하주차장으로만 출입하도록 했기 때문입니다.

<김철수(가명) / 7년차 택배 기사> "실질적으로 저희한테 통보를 한 건 아니고요. 다른 관리자 분들끼리 얘기는 있었다고 들었지…"

저상 차량을 이용하거나 손수레로 물건을 옮기던 일부 택배기사들은 결국 개별 배송 중단을 선언했습니다.

물품을 단지 앞까지만 옮기고 찾아오는 고객에게 전달하겠다는 겁니다.

아파트 단지 앞에 이렇게 택배상자가 수북이 쌓여 있습니다.

대략 800개 정도 되는데요.

택배기사 3명이 하루 동안 이 단지에 배송해야 하는 물량입니다.

택배노조는 이런 결정을 내린 데는 아파트 입주자대표회의에 책임이 있다고 주장합니다.

일방적 출입 제한으로 택배 노동자들의 희생을 강요했다는 건데, 아파트 측은 택배사와 협의가 끝났고 계도 기간을 거쳐 시행하는 만큼 문제가 없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사이에 낀 일반 주민들은 당혹스럽단 반응입니다.

<김지현 / 아파트 입주민> "(지상으로 차들이 다녀서) 아기 데리고 다니는 입장에서 많이 위험했었거든요. 그게 계도 기간을 거쳐서 개선된다는 얘기를 듣고 사실 반가웠는데 택배(기사)와 갈등까지 간 걸 보고 조금 당황스럽긴 해요."

양측의 입장차가 좀처럼 좁혀지지 않는 가운데, 택배노조는 사태를 방관한 택배사에게도 책임을 묻겠다고 말했습니다.

연합뉴스TV 방준혁입니다. (bang@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