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483105 0012021041467483105 08 0805001 itscience 6.3.1-RELEASE 1 경향신문 0 false true false false 1618403880000

옷에 붙이면 힘 보태주는 ‘근육 옷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한국기계연구원 박철훈 연구원팀

형상기억합금 섬유와 섞어 직조

평소 근력의 절반으로 활동 가능

[경향신문]

경향신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무거운 물건 옮기기 같은 고된 작업을 할 때 힘을 보태주는 신개념 옷감이 개발됐다.

이 옷감을 입은 옷 위에 부착하기만 하면 평소 힘의 절반으로도 일을 할 수 있어 택배나 건설·돌봄 노동자의 업무 부담을 줄일 수 있을 것이란 기대가 나온다.

한국기계연구원 박철훈 책임연구원팀은 형상기억합금을 직물 형태로 짜 인간의 근육처럼 힘을 발휘할 수 있게 하는 ‘근육 옷감’(사진) 기술을 개발했다고 14일 밝혔다.

연구팀은 머리카락 절반보다 가느다란 40㎛(마이크로미터·1㎛는 100만분의 1m) 굵기의 형상기억합금을 용수철 형태의 실로 만든 뒤 보통 섬유와 섞어 근육 옷감을 직조했다. 이렇게 만든 근육 옷감은 가벼우면서도 큰 힘을 낼 수 있다. 손바닥 크기의 근육 옷감 무게는 종이컵 한 개 정도인 6.6g에 불과하지만, 자체 무게의 1500배인 약 10㎏을 들어올릴 수 있다.

근육 옷감은 바지 주머니에 들어가는 소형 배터리의 전기로 수축·이완해 힘을 낸다. 언제 수축하고 이완할지는 착용자의 근육 움직임을 센서로 읽어 알아낸다. 근육 옷감은 입은 옷 위에 지퍼를 통해 붙이기만 하면 돼 영화 <아이언맨> 같은 복잡한 착용 절차도 필요 없다.

연구진은 다리나 팔에 근육 옷감을 붙이고 앉았다 일어서기, 계단 오르기, 무거운 짐 들기 등을 실험했더니 평소 사용하던 근력의 50%만으로도 같은 동작이 가능했다고 밝혔다.

박 책임연구원은 “근육 옷감은 작업환경을 개선하기 위한 웨어러블 로봇뿐만 아니라 재활훈련을 위한 착용형 기기, 마사지 기기와 같은 헬스케어 분야까지 폭넓게 활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정호 기자 run@kyunghyang.com

▶ [인터랙티브] 나의 탄소발자국은 얼마?
▶ 경향신문 바로가기
▶ 경향신문 구독신청하기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