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483112 1212021041467483112 04 0401001 world 6.3.1-RELEASE 121 TV조선 62165766 true true false false 1618403963000

이슈 전세계 코로나 상황

日 정치인·언론 "한국, 삼중수소 더 버린다" 물타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이렇게 국제사회가 일제히 일본의 무책임한 행동에 비난을 쏟아내고 있는데, 정작 일본 내부에서는 한국이나 중국이 방사능 물질을 더 많이 바다에 버리고 있다는 주장이 나왔습니다. 정부 책임자의 입에서는 더 일찍 버렸어야 했다는 말까지 나왔습니다.

송무빈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엔 방사능 물질인 삼중수소가 걸러지지 않은 채 남게 됩니다.

이 때문에 비난을 받자, 아소 다로 부총리는 일본이 방류할 오염수의 삼중수소는, 중국이나 한국의 방출량보다 적다고 주장했습니다.

아소 다로 / 日 부총리
"그 물을 마셔도 괜찮다고 들었습니다. 더 일찍 (방류)했어야 합니다."

일본 언론들도 우리나라 등에서 삼중수소를 더 많이 버리고 있다고 보도했는데, 같은 일본 정부 자료를 인용하면서 각기 다른 수치를 제시해, 정부와 언론이 '물타기'를 시도하는 것 아니냔 논란을 낳았습니다.

한 일본 고위 관리는 중국과 한국 따위에는 비판을 듣고 싶지 않다는 막말도 서슴지 않은 것으로 전해집니다.

하지만 이런 주장은 일본 내에서조차, 수용되지 않는 분위기입니다.

후쿠시마 주민
"너무 화가 납니다. 정부는 충분한 설명 없이 결정을 내렸습니다. 정말 괜찮은 건가요?"

국제사회의 우려도 커져, 중국에 이어 러시아 외무부도 심각한 우려를 표명했습니다.

블라디보스토크 주민
"인체에 상당한 해를 끼칠 겁니다. 방사능 수치가 높아지고 일본 앞바다뿐만 아니라 인근국가의 바다에도 영향을 미칠 거예요."

유럽연합(EU)도 "투명성을 제공하는 게 중요"하다고 지적했습니다.

TV조선 송무빈입니다.

송무빈 기자(moving@chosun.com)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뉴스제보 : 이메일(tvchosun@chosun.com), 카카오톡(tv조선제보), 전화(1661-0190)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