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483113 0032021041467483113 05 0507001 sports 6.3.1-RELEASE 3 연합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18404032000

'팀도, 이름도 바꾼' 킹험, 6이닝 무실점 호투로 KBO리그 첫승(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연합뉴스

한화 선발투수 킹험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천병혁 기자 = 지난해 SK 와이번스(SSG 랜더스의 전신)에서 방출됐다가 올 시즌 한화 이글스 유니폼을 입고 복귀한 외국인 투수 닉 킹험(30)이 KBO리그 2시즌 만에 첫 승을 신고했다.

킹험은 14일 대구 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2021 신한은행 SOL KBO리그에서 최근 5연승을 달린 삼성 라이온즈를 상대로 선발등판해 6이닝 동안 삼진 4개를 곁들이며 2안타 무실점으로 막아 6-2로 한화의 승리를 이끌었다.

킹험은 지난해 '킹엄'이라는 등록명으로 SK에서 뛰었다.

SK는 킹엄을 개막전 선발투수로 낙점할 만큼 큰 기대를 걸었으나 그는 불과 2경기에서 승리 없이 2패, 평균자책점 6.75를 기록한 뒤 팔꿈치 부상으로 마운드에 오르지 못해 방출됐다.

이후 팔꿈치 수술과 재활을 거친 킹험은 한화의 부름을 받아 KBO리그에 복귀했다.

이름도 '킹험'으로 바꾼 그는 지난 8일 SSG 랜더스를 상대로 첫 경기에 등판했지만, 추신수에게 솔로홈런을 맞는 등 3⅔이닝 동안 5안타와 4사사구 4실점(3자책)하고 내려갔다.

그러나 이날 삼성을 상대로는 주자를 2루까지 두 번만 내보냈을 뿐 별다른 위기 없이 깔끔한 투구를 펼쳤다.

최고시속 147㎞의 빠른 공과 체인지업, 커브가 예리한 각을 그리면서 삼성 타선을 압도했다.

스트라이크 존 구석구석을 활용하면서 단 1개의 볼넷도 기록하지 않은 제구력이 돋보였다.

한화는 1회초 노시환의 적시타로 선취점을 뽑고 2회에는 1사 1,3루에서 정은원의 내야 땅볼로 1점을 보탰다.

한화는 3회에도 하주석의 2루타 등으로 1점을 추가했다.

삼성은 7회말 1점을 만회했으나 한화는 8회초 라이언 힐리의 2루타 등으로 3점을 뽑아 승부를 갈랐다.

한화는 하주석과 힐리가 3안타씩 때리며 공격을 주도했다.

전날까지 5연승을 달리던 삼성은 선발 이승민이 4⅔이닝 동안 6안타로 3실점 한데다 타선도 침묵해 상승세에 제동이 걸렸다.

shoeles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