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483358 0042021041467483358 01 0101001 politics 6.3.1-RELEASE 4 YTN 0 true true false false 1618405289000

靑 비서관·마사회장 비위 의혹...문 대통령, 즉시 감찰 지시

댓글 3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문재인 대통령이 청와대 비서관의 비위 의혹과 한국마사회장의 측근 채용과 관련한 폭언 논란에 대해 즉각적인 감찰을 지시했습니다.

재보선 참패 이후 청와대 내부와 여권 출신 공기업 수장의 비위 의혹까지 불거지자 급히 진화에 나선 모습입니다.

홍선기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전효관 청와대 문화비서관이 서울시청 재직 시절 자신이 세운 회사에 일감을 몰아줬다는 의혹이 제기됐습니다.

전 비서관이 서울시 혁신기획관으로 있던 지난 2014년부터 5년 동안, 해당 회사가 50억 원이 넘는 일감을 수주했기 때문입니다.

이태규 국민의당 의원은 전 비서관이 회사를 다른 사람에게 넘긴 이후 일이지만, 일감 몰아주기 특혜라고 지적했습니다.

전효관 비서관은 그러나 회사를 매각한 뒤로는 운영에 참여한 적이 없다며 서울시 재직 시절 이미 다 해명이 끝난 일이라고 반박했습니다.

당사자 부인에도 불구하고 문재인 대통령은 즉시 감찰을 지시했습니다.

의혹 제기 한나절도 지나지 않아 문 대통령이 직접 김진국 민정수석에게 감찰과 함께 단호한 조치를 주문한 겁니다.

[강민석 / 청와대 대변인 : 즉시 감찰을 실시하여, 사실관계를 철저히 확인하고 신속하고 단호한 조치를 취할 것을 민정수석에게 지시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여당 3선 의원 출신으로 공기업 수장이 된 김우남 한국마사회장에 대해서도 같은 지시를 내렸습니다.

자신의 측근 특별채용을 밀어붙이면서 부정적 반응을 보인 직원에게 폭언을 했다는 폭로가 나왔기 때문입니다.

[김우남 / 한국마사회장 : 정부지침이든 나발이든 이 XX야 법적 근거는 이 자식아 저 마사회법이 우선이지, XX야. 쯧.]

청와대는 이 같은 즉각적인 감찰 지시는 공직자일수록 도덕성과 관련한 문제는 더욱 엄정하게 다뤄야 한다는 문 대통령의 생각이 담긴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나 재보선 참패 이후 쇄신 압박이 거세지는 가운데 여당 출신 인사는 물론 청와대 참모까지 비위 의혹이 불거지면서 단호한 대처가 불가피하다는 판단도 작용했을 것으로 보입니다."

YTN 홍선기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 시각 코로나19 확진자 현황을 확인하세요.
▶ 대한민국 대표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매주 공개되는 YTN 알쓸퀴즈쇼! 추첨을 통해 에어팟, 갤럭시 버즈를 드려요.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