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483364 0012021041467483364 05 0507001 sports 6.3.1-RELEASE 1 경향신문 58526201 false true false false 1618405560000

이슈 한국인 메이저리거 소식

양키스를 ‘멘붕’에 빠트린 류현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시즌 첫 승에 빅리그 통산 60승 거두고 평균자책 1.89로 낮춰

정교한 제구, 해설자도 “타자들 화낼 만”…7 대 3 토론토 승리

[경향신문]



경향신문

토론토 류현진이 14일 미국 플로리다주 더니든 TD볼파크에서 열린 뉴욕 양키스와의 홈경기에 선발 등판해 역투하고 있다. 더니든 | AF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류현진(토론토)의 ‘칼제구’에 뉴욕 양키스 더그아웃이 ‘멘붕’(멘털붕괴)에 빠졌다. 심판을 흔들기 위해 야유를 보냈지만 류현진 앞에선 소용없었다.

류현진은 14일 미국 플로리다 TD볼파크에서 열린 메이저리그 양키스와의 홈경기에 선발 등판했다. 1회부터 우타자 바깥쪽을 활용하는 날카로운 제구로 양키스 타선을 흔들었다.

선두타자 D J 르메이휴에게 3루수 내야 안타를 맞은 뒤 2번 장칼로 스탠턴을 유격수-2루수-1루수로 이어지는 병살타로 처리하면서 잔루를 없앴다. 이후 12타자를 모두 범타 처리하는 등 완벽한 투구를 이어갔다. 류현진은 7회 2사까지 6.2이닝 동안 안타 4개와 볼넷 1개만 내줬다. 7회 내야 실책으로 1점을 내줬지만 비자책이었다. 모처럼 타선 지원이 더해져 토론토는 7-3으로 이겼다.

경향신문

류현진은 시즌 첫 승과 함께 빅리그 통산 60승째를 거뒀고, 평균자책을 1.89로 떨어뜨렸다.

류현진은 이날 우타자 상대 바깥쪽에서 꺾여 들어오는 백도어 커브와 우타자 몸쪽을 파고드는 커터, 다시 바깥쪽에 속구처럼 들어오다 떨어지는 체인지업을 다트 던지듯 스트라이크존 구석에 꽂으며 완벽한 투구를 했다.

양키스 더그아웃이 본격적으로 ‘멘붕’에 빠진 것은 3회초 선두타자 지오 우르셸라 타석 때였다. 초구 시속 111㎞짜리 커브가 낮은 쪽에 꽂히면서 스트라이크가 선언되자 양키스 더그아웃에서 고함이 터져 나왔다. 중계화면에는 스트라이크존 낮은 코스를 통과한 공이었다.

토론토 경기를 해설한 벅 마르티네스는 이 장면에서 “양키스 더그아웃이 주심을 흔들기 위한 행동”이라고 설명했다. 류현진의 제구가 워낙 좋다보니 지난해 빅리그에 데뷔한 초보 주심 에릭 바커스를 흔들려는 의도라는 설명이다.

이어 마르티네스는 “젊은 심판들은 저런 야유가 나오면 스트라이크존이 조금 좁아질 수 있는데, 그것을 노린 것 같다”며 “하지만 류현진의 공은 존을 통과했다. 아무 문제 없는 판정”이라고 덧붙였다. 우르셸라는 낮은 공을 건드려 2루 땅볼로 물러났다.

4회초 D J 르메이휴는 낮은 포심패스트볼에 삼진을 당하자 결국 화를 냈고, 에런 분 양키스 감독이 뛰어나왔다. 하지만 류현진은 끄떡없었다. 마르티네스는 “류현진처럼 제구하는 투수를 만나면 누구든 화가 나는 게 당연하다”며 웃었다.

류현진의 호투 속에 토론토 타선도 힘을 냈다. 이날 경기 전까지 타율 0.040이었던 라우디 텔레스가 5-0으로 앞선 5회 쐐기 솔로 홈런을 터뜨렸다.

찰리 몬토요 토론토 감독은 “우리 모두 류현진이 다음 공으로 무엇을 던질지 알 수 없었다”며 “류현진은 어마어마하다”고 말했다. 스포츠넷은 “양키스에 콜이 있다면, 토론토에는 에이스 류현진이 있다”고 전했다. 토론토 공식 트위터는 류현진의 호투를 두고 “SensACEional(센세이셔널+에이스)”이라고 전했다.

류현진도 자신감을 감추지 않았다. “준비가 잘된 상태에서 시즌을 시작해 자신감이 있었다. 던질 수 있는 모든 공이 다 제구가 잘되고 있다”고 말했다.

이용균 기자 noda@kyunghyang.com

▶ [인터랙티브] 나의 탄소발자국은 얼마?
▶ 경향신문 바로가기
▶ 경향신문 구독신청하기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