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545141 1082021041867545141 06 0602001 entertain 6.3.1-RELEASE 108 엑스포츠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18675200000 related

김연자, ♥예비 신랑 최초 공개 "자기야" (전참시) [종합]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이진 기자] 트로트가수 김연자가 예비 신랑을 공개했다.

17일 방송된 MBC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는 김연자의 예비 신랑이 공개된 장면이 전파를 탔다.

이날 김연자의 집은 방 두 개가 드레스룸으로 사용되고 있었고, 넓은 거실과 주방이 눈길을 끌었다. 김연자는 거실에 러닝머신을 두고 운동했고, 이때 두 매니저가 등장했다. 김연자의 매니저들은 예비 신랑인 소속사 대표의 아들과 사위였던 것.

사위 매니저는 "가족이자 매니저이기 때문에 일과 일상의 경계가 없는 편이다. 퇴근을 해도 퇴근한 거 같지 않고 쉬는 날도 휴일 같지 않은 이상한 느낌이다. 그래서 제보를 드리게 됐다"라며 털어놨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특히 사위 매니저와 아들 매니저는 김연자와 함께 식사를 준비했고, 사위 매니저는 "시기가 시기인지라 밖에서 식사를 많이 못 하게 되지 않았냐. 제가 워낙 요리하는 걸 좋아해서 자연스럽게 요리를 하게 됐다"라며 밝혔다.

김연자는 다소 서툰 솜씨로 파를 썰었고, 사위 매니저는 김연자를 만류한 뒤 능숙하게 파를 썰었다. 김연자는 "나도 언제 그렇게 썰어보고 싶다"라며 부러워했다. 게다가 김연자는 감자볶음에 소금을 너무 많이 넣었고, "짜다"라며 당황했다.

제작진은 "김연자 선생님 요리 잘하시냐"라며 궁금해했고, 사위 매니저는 "이런 말 하면 죄송한 말씀이지만 정말 못 하신다. 인덕션에 김을 구울 정도면 말 다 한 거 아니겠냐"라며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또 소속사 대표가 등장했고, 사위 매니저는 "대표님이 너무 엄하셔서 긴장이 된다. 일거수일투족을 전부 확인하고 체크하시는 거 같다"라며 귀띔했다.

김연자는 "자기야 조금 더 앞으로 가 봐"라며 자연스럽게 '자기'라는 호칭을 사용했고, 소속사 대표는 "쑥스럽고만"이라며 민망해했다. 이에 김연자는 "처음에는 사장님이라고 했더니 야단을 치더라. '사장이 뭐야'라고 했다. 어쩌다 보니까 자기야가 됐다"라며 설명했다. 소속사 대표는 "나는 정년퇴직했다"라며 김연자의 스케줄에 동행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그러나 아들 매니저는 "말로는 퇴직을 하셨다고 하는데 걱정이 되셔서 그런지 마음은 아직 퇴직 못 하신 거 같다"라며 못박았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MBC 방송화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