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545308 0032021041867545308 01 0101001 politics 6.3.1-RELEASE 3 연합뉴스 47240556 false true false false 1618689948000

이슈 부동산 이모저모

격랑속 닻 올린 윤호중號, 부동산·협치 묘수찾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연합뉴스

인사하는 민주당 윤호중 신임 원내대표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16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선출을 위한 의원총회에서 신임 윤호중 원내대표가 손을 들어 인사하고 있다. 2021.4.16 jeong@yna.co.kr



(서울=연합뉴스) 고동욱 기자 = 더불어민주당 윤호중 신임 원내대표가 취임하자마자 산적한 난제를 받아든 모습이다.

'대선 전초전'격인 4·7 재보선 참패의 충격파 와중에 출범하는 원내지도부라는 점에서 전임 지도체제와는 위기의 무게감이 다르다는 게 대체적인 평가다.

친문 핵심으로 꼽히는 윤호중 원내대표가 '친문 책임론'을 뚫고 압승을 거둔 배경에도 주류 진영의 안정감으로 난제들을 해결해야 한다는 공감대가 깔렸다는 분석이 나온다.

한 초선의원은 18일 연합뉴스에 "당의 변화를 선택할 것인가, 능력을 선택할 것인가를 두고 많이들 고민한 것 같다"고 말했다.

급격한 방향타 조정보다는 안정적인 위기관리에 방점이 찍혔다는 의미다.

연합뉴스

합동토론 발언하는 윤호중
(서울=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경선에 출마한 윤호중 의원이 15일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열린 박완주 의원과의 합동토론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1.4.15 zjin@yna.co.kr



우선은 5·2 전당대회까지 비상대책위원장을 겸임하며 당을 이끌게 된다.

차기 지도부 출범까지 '재보선 쇼크'에 휩싸인 여권의 내부를 추스르고 쇄신의 방향성을 잡아가는 역할을 맡는 셈이다. 전당대회 이후로는 차기 당대표와 '투톱'을 이뤄 대선 준비를 이끌게 된다.

대선정국과 맞물린 원내 전략도 과제다.

입법과제로는 성난 '부동산 민심'을 달래는 일이 꼽힌다. 한국토지주택공사(LH) 사태의 재발 방지에 주력하는 동시에 부동산 정책기조의 미세조정에 나서지 않겠느냐는 관측이 나온다.

중대범죄수사청 설치를 포함한 2단계 검찰개혁, 언론개혁 등 이른바 개혁입법의 수위 조절도 과제다.

개혁 완수를 열망하는 '열성 당심'(黨心)과 개혁 속도전에 피로감을 보이는 '중도 민심'(民心)의 균형점을 찾아야 한다는 것이다.

174석의 거대 여당으로서 문재인 정부 임기 말 국정과제를 차질없이 수행하면서 야권이 덧씌운 '독주 프레임'을 깨야 한다는 점도 딜레마다.

민주당 원내대표 경선으로 공석이 된 '법사위원장'은 첫 시험대가 될 것으로 보인다. 야당이 법사위원장 자리를 요구하고 있지만, 윤 원내대표는 일축하고 있어 여야 관계의 험로가 예상된다.

sncwoo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