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545322 0292021041867545322 06 0602001 entertain 6.3.1-RELEASE 29 OSEN 0 false true false false 1618690440000 related

강남 전원마을 전직 장관+재벌 회장, 낯 뜨거운 갑질 ('실화탐사대')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OSEN=전미용 기자] 강남 전원마을을 실체가 드러났다.

지난 17일 방송된 MBC 교양 '실화탐사대'에서는 소형 건물을 방해하는 마을 주민들의 이야기가 그려졌다.

이날 제보자는 "건축주는 장인 어른. 완공일이 한참 지났지만 건축물은 완성되지 못한 상황이다. 2년 전부터 고성이 오가기 시작했다고.."밝혔다. 이어 "어디서부터 잘못된 건지 모르겠다. 진짜 내가 죄를 지은 기분이다. 그런 게 정말 아닌데"라며 하소연했다.

또다른 가족은 "28년 전에 좋은 땅이 있어서 사라고 해서 샀다가 은퇴후 땅이 있으니 집을 지을 수 있을까해서 시작했다"고 밝혔다.하지만 공사가 시작되자마자 공사장 앞에 차를 막아두고 등산로 입구까지 막는 등등.. 방해를 계속하고 있었고 주민들은 공사장을 찾아와 "무단침입하지 마"라며 소리를 지르고 난동을 피웠다.

제보자는 "왜 이렇게까지 하는지 모르겠다"며 답답해했다. 건물을 막는 주민들은 "허가가 어떻게 났는지 의문스럽다. 저 등산로 입구에. 보호를 해야하는 땅에..그린벨트로 지정해둔 곳인데.. 지금 구청하고 제보자랑 무슨 관계가 있는 게 분명하다"며 큰소리를 쳤다.

하지만 변호사와 구청 모두 "정당하게 허가가 난 곳이다. 공무원까지 고소해 난감하다"고 이야기했다. 뿐만 아니라 건물을 짓는 제보자들에 대한 이상한 소문이 마을에 돌았다. 마을 주민들은 땅투기꾼, 카페를 할 거다. 부자다"라는 식으로 이상한 소문을 퍼트렸던 것.

제보자들은 "나중에 알게 됐다. 소형 주택은 주변 아파트 값을 떨어뜨린다고 하더라. 그 이유로 우리를 막는 거였다. 우리는 집이 이거 하나 뿐이다."라며 억울해했다.

이를 영상으로 본 박지훈 변호사는 "있는 사람들의 갑집이다. 업무방해죄, 명예훼손죄까지 할 수 있다"고 조언했다. 하지만 마을 주민들은 계속해서 차로 길을 막고 레미콘까지 온몸으로 막으면서 건물 짓는 걸 방해했다.

OSEN

제보자는 "아침부터 밤까지 내내 나타나 방해하는 할머니가 수상하다, 정말 여기 동네 사람인지 궁금하다"고 이야기했고 경찰이 신분을 확인하려고 하자 당황해하며 신분증을 보여주지 않았다.

뿐만 아니라 제보자는 마을 위원장에게 이 사실을 전했지만 오히려 마을 위원장이 도로를 막고 있다고 전했다. 마을 위원장은 "마을 발전기금으로 우리가 기부를 해서 도로가 생긴 거다. 그런데 저 집은 공짜로 올라타는 거 아니냐. 12억 입주권을 내라"고 이야기했다.

제보자는 "저희는 그런 돈이 없다"며 황당해했다. 박지훈 변호사는 "기부채납은 서울시 소유다. 개인 도로가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하지만 오래 전부터 살고 있던 마을 주민들은 "자기 땅으로 자기가 건물 짓는데 뭐라고 하겠냐. 사실 우리가 아니라 나중에 들어온 사람들이 반대해서 시끄러운 거다. 조금한 집을 짓는 다고 난리다"라며 "전직 장관이 바로 뒷집이다"라고 밝혔다. 전직 장관은 과거 정보통신부 장관을 했던 J씨.

전직 장관 옆집엔 재벌 회장이 살고 있었고 마을 도로를 막고 막말을 하던 주민은 재벌 회장 부인과 전직 장관의 차였던 것. 제보자는 "우리더러 땅을 팔고 집을 내놓으라고 한다. 우리는 땅도 잃고 집도 잃는 거다"라고 이야기했다.

공사 현장 작업자 역시 "이건 갑질이다. 공사를 막으려고 하는 거다"라며 하소연했다. 제보자는 "마을주민들은 그렇다해도 어떻게 경찰이랑 공권력에서 아무것도 안해주는 거냐. 그게 너무 답답하다"며 경찰을 찾아갔다.

경찰은 "집 짓는 걸 여기와서 말하면 어떡하냐"며 오히려 화를 냈고 제보자는 "지금 법을 어겼는데 왜 처벌을 안 하냐는 거냐"며 울분을 토했다. 이어 공사내내 2년 동안 온몸으로 방해했던 할머니가 전직 장관 부인이라는 사실을 알아냈다. 이에 취재진이 장관 집을 찾아갔지만 아무런 이야기도 듣지 못했다. /jmiyong@osen.co.kr

[사진] 방송화면 캡처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