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545464 0032021041867545464 03 0301001 economy 6.3.1-RELEASE 3 연합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18693330000

주식 오르고 금리·환율 안정…'골디락스 경제' 진입하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강한 경기회복세에도 채권금리 안정세…증시 부담 덜어

연합뉴스

증시 (PG)
[박은주 제작] 사진합성·일러스트



(서울=연합뉴스) 이지헌 기자 = 경기는 나아지는데 물가는 크게 오르지 않는 '딱 좋은' 경제 상황이 당분간 지속할 것이란 관측이 증권가 안팎에서 나오고 있다.

경제가 이른바 '골디락스'(너무 뜨겁지도 너무 차갑지도 않은 이상적인 경제 상황) 상황에 진입하고 있다는 분석이다.

18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이달 들어 코스피는 장이 열린 12일 가운데 하루를 제외한 11일 동안 올랐다.

지난달 24일 3,000선을 밑돌았던 코스피는 지난 16일(3,198.62) 3,200선 회복을 코앞에 둔 상태다.

최근 국내 증시로 돌아온 외국인은 이달 들어 유가증권시장에서 2조9천327억원을 순매수해 지수 상승을 견인했다.

일명 '공포지수'로 불리는 코스피200 변동성지수(VKOSPI)는 지난주 들어 16∼17선으로 떨어져 지난해 1월 말 이후 가장 낮은 수준으로 하락했다.

최근 증시가 차분하게 강세 흐름을 유지하고 있음을 반영한 것이다.

연합뉴스

2021년 코스피 추이
※자료: 인포맥스



지난달까지 증시에 부담을 줬던 채권 금리 상승세는 최근 들어 누그러진 모습이다.

연초 연 1.7%대에서 지난달 2.1%대까지 가파르게 올랐던 국고채 10년물 금리는 지난달 중순 이후 상승세가 꺾이면서 최근엔 연 2.0% 선에서 안정된 흐름을 보이고 있다.

달러화 강세로 지난달 달러당 1,140원선까지 올랐던 원/달러 환율도 1,120원선 언저리로 하향 안정화된 모습이다.

미국도 다우존스30 산업평균지수가 지난 15일 사상 처음으로 34,000선을 돌파하는 등 증시 호조세가 이어지고 있다.

글로벌 채권 금리 상승을 주도했던 미 국채 금리도 이달 들어 상승세가 꺾였다.

경기회복세가 강하게 나타나는 가운데 미 연방준비제도(연준·Fed) 등 주요국 중앙은행이 통화완화정책을 쉽게 거둬들이지 않을 것이란 기대가 시장에 확산하면서 나타난 결과로 풀이된다.

연합뉴스

미 10년 만기 국채 수익률 추이
※자료: 인포맥스



이 같은 최근 금융시장 상황은 경제가 골디락스 상황에 들어서고 있음을 가리키는 것이라는 평가가 금융권 안팎에서 나오고 있다.

경제가 지속해서 성장하는 가운데 물가는 완만하게 상승하는 상황이 향후 지속될 가능성이 크다는 것이다.

미국 최대 은행인 JP모건체이스의 제이미 다이먼 최고경영자(CEO)는 최근 주주들에게 보낸 연례 서한에서 강한 소비자 저축과 백신 보급 확대, 조 바이든 행정부의 2조3천억달러 규모 인프라 법안 추진이 미국을 "골디락스 경제로 이끌 수 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제이미 다이먼 JP모건체이스 CEO
[로이터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골디락스 경제 상황이 이어질 경우 국내외 증시는 당분간 강세를 유지할 가능성이 크다는 게 전문가들의 대체적인 시각이다.

박희찬 미래에셋증권 글로벌자산배분팀장은 "경기 상승 속 금리가 안정된 '골디락스' 같은 양상이 당분간 지속될 수 있다는 기대감은 글로벌 증시의 전반적인 강세를 유발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김병연 NH투자증권 투자전략부장은 "글로벌 경기가 좋아지고 한국의 수출이 개선되면 국내 수출기업들의 실적이 좋아질 수밖에 없다"며 "연준의 테이퍼링(자산매입 축소) 이슈가 본격적으로 부상하기 이전, 즉 적어도 올해 3분기까지는 금리가 안정되고 주가는 올라가는 모습이 지속될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경제지표가 개선되는데 금리는 하락하는 최근 시장 상황의 배경엔 바이든 행정부의 긴급 부양책 집행이라는 특수한 상황이 자리 잡고 있다는 시각도 있다. 부양책의 약효가 다하면 시장 변동성이 다시 커질 수 있다는 의미다.

정용택 IBK투자증권 리서치센터장은 "1인당 1천400달러 규모의 바이든 행정부의 재난지원금이 소비로는 20% 정도만 가고 나머지 80%는 부채상환 및 저축을 통해 금융기관으로 흘러 들어갔다"며 "금융기관이 그 자금으로 채권을 사들이면서 채권금리가 안정되기 시작했고 상대적으로 주가가 올라갈 수 있는 요인이 만들어졌다"고 설명했다.

그는 "1조9천억달러 규모 부양책 자금이 집행되는 동안에는 금융기관으로의 유동성 유입이 지속될 가능성이 크다"면서도 "3분기 초반까지는 증시가 강세를 나타낸다고 하더라도 그 이후로는 조정의 빌미를 찾으려 할 수 있다"고 내다봤다.

연합뉴스

상승 마감한 코스닥
(서울=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16일 오후 서울 중구 하나은행 본점 딜링룸 전광판에 코스닥 지수가 표시되고 있다. 이날 코스피 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4.29포인트(0.13%) 오른 3,198.62에, 코스닥 지수는 7.72포인트(0.76%) 오른 1,021.62에 장을 마감했다. 2021.4.16 yatoya@yna.co.kr



p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