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545512 0432021041867545512 04 0401001 world 6.3.1-RELEASE 43 SBS 62165766 true true false false 1618694607000

이슈 전세계 코로나 상황

70여 년 영국 여왕 곁 지킨 필립공 영면에 들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영국 여왕 엘리자베스 2세의 남편 필립공, 에든버러 공작의 장례식이 현지시간 어제(17일) 오후 3시 런던 교외 윈저성에서 엄수됐습니다.

고인은 윈저성 내 성조지 예배당 지하의 왕실 묘지에 안치됐습니다.

장례식은 코로나19의 여파로 규모가 대폭 줄어든 가운데, 여왕과 자녀 등 30명이 참석했습니다.

다만 행사는 영국 전역에 TV와 라디오로 생중계됐습니다.

70여 년간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의 남편 자리를 지켜 온 고인은 지난 9일 99세를 일기로 별세했습니다.
김아영 기자(nina@sbs.co.kr)

▶ [제보하기] LH 땅 투기 의혹 관련 제보
▶ SBS뉴스를 네이버에서 편하게 받아보세요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