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545540 0232021041867545540 04 0401001 world 6.3.1-RELEASE 23 아시아경제 62165766 false true false false 1618695203000

이슈 전세계 코로나 상황

러시아, 우크라이나 영사 체포..."스파이활동으로 추방결정"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시아경제

[이미지출처=EPA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이현우 기자] 러시아 보안당국이 우크라이나 영사를 스파이 혐의로 체포했다. 우크라이나도 러시아 외교관 추방으로 맞대응하기로 하면서 양측간 군사적 긴장감이 한층 고조될 전망이다.


17일(현지시간) AP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이날 러시아 연방보안국(FSB)은 알렉산드르 소소뉴크 상트페테르부르크 주재 우크라이나 영사를 체포했다고 밝혔다. FSB는 소소뉴크가 전날 러시아인으로부터 FSB를 포함한 사법 당국의 데이터베이스 등 기밀 정보를 넘겨받는 스파이활동을 했다고 설명했으며, 이외의 구체적인 내용은 공개하지 않았다. 러시아 외무부는 "소소뉴크를 추방하기로 했다"며 "오는 22일까지 러시아를 떠나야 한다"고 밝혔다.


우크라이나도 러시아의 영사 추방조치에 맞대응한다는 입장이다. 올레그 니콜렌코 우크라이나 외무부 대변인은 "소소뉴크가 구금 상태에서 풀려나 우크라이나 외교권이 미치는 곳에 있다"며 "대응을 준비 중"이라고 밝혔다. 우크라이나 외무부는 "러시아 고위 외교관에게 퇴거를 지시했다"고 밝혔으며 해당 러시아 외교관의 신원은 공개하지 않았다.


우크라이나 동부 국경지대에서 대립 중인 양국의 긴장감은 더욱 고조될 전망이다. 현재 우크라이나 동부 루간스크와 도네츠크 일대의 일명 돈바스 지역은 친러시아 성향 주민들이 우크라이나에서 독립을 선포하고 러시아로부터 지원을 받아 산발적인 교전을 이어가고 있다. 2014년 3월 러시아의 크림반도 강제병합 이후 벌어진 이 교전에서 지금까지 약 1만3000여명이 사망한 것으로 추산되고 있다.


최근 돈바스에서는 분리주의 반군과 우크라이나 정부군 사이에 교전이 격화되면서 러시아군이 우크라이나와 가까운 국경지대로 병력을 증강한 상태라 전면전 발발 우려 또한 커지고 있다.



이현우 기자 knos84@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