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545681 1082021041867545681 06 0601001 entertain 6.3.1-RELEASE 108 엑스포츠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18697100000 related

'모범택시' 이솜, 이제훈 본격 의심 "앞뒤가 안 맞는다" [전일야화]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조재호 기자] '모범택시' 이솜이 이제훈을 본격적으로 의심하기 시작했다.

지난 17일 방송된 SBS 금토 드라마 '모범택시'에서는 강하나(이솜 분)가 김도기(이제훈)의 정체에 의문을 품게 됐다.

이날 강하나는 검찰 수사관 왕민후(이유준)와 함께 김도기의 모범택시를 추적했다. 강하나는 김도기가 박살내버린 경찰자를 살펴보며 "이거 뭔가 있어요. 앞뒤가 너무 안 맞아"라고 말했다.

아어 강하나는 사고 현장도 찾아갔다. 강하나는 김도기가 모범택시로 경찰차를 뒤집어버린 현장을 보면서 "목격자가 있을 수 있으니까 주변에 수소문해주세요"라고 말했다.

이런 가운데, 장성철(김의성)은 강하나를 찾아가 수사 진행 상황을 떠봤다. 이에 강하나는 "(범죄 가해자들이)사냥 당하는 것 같아요"라고 알렸다. 장성철은 "나쁜놈들이 사냥당하는 것면 좋은 것 아닙니까?"물었다. 이에 강하나는 "법 테두리 안에서 사냥 당해야 좋은거죠"라고 대답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편, 학폭 가해자 일당에게 통쾌한 복수를 한 김도기는 장성철의 요청으로 강하나, 조진우(유승목)과 술을 마셨다. 유승목의 "법대로 하자!"라는 건배 구호에 김도기와 장성철은 의미심장한 표정으로 건배했다.

이어 김도기는 "모셔다드리겠습니다"라고 말하고 강하나를 바래다주려 했다. 그때 길가에서 공사장 인부가 호루라기를 불었고, 김도기는 정신을 잃고 기절했다.

강하나는 쓰러진 김도기를 태운 구급차에 보호자 자격으로 탑승했다. 구급대원은 김도기의 총상을 보며 "직업군인인가요?"라고 물으며 의아해해 궁금증을 자아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도기가 호루라기 소리에 기절한 이유는 과거 트라우마 때문이었다. 군에서 제대하고 집으로 돌아온 김도기는 살해당한 엄마를 목격했다. 끓는 주전가 마치 호루라기 소리처럼 들렸고, 김도기는 죽은 엄마를 보면서 비명을 질렀다. 이 때문에 김도기는 비슷한 소리만 들어도 트라우마 때문에 의식을 잃은 것.

강하나는 병원에 병상에 누워 의식을 잃은 김도기를 빤히 바라보며 그를 의심하기 시작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SBS 방송화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