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545706 0532021041867545706 05 0501001 sports 6.3.1-RELEASE 53 노컷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18697358000

득점 지원 화끈했지만…김광현, 시즌 첫 등판서 3이닝 3실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CBS노컷뉴스 박세운 기자

노컷뉴스

메이저리그 세인트루이스 김광현.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허리 부상을 이겨내고 마운드에 복귀한 'KK' 김광현(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이 2021시즌 첫 선발 등판에서 아쉬운 결과를 남겼다.

김광현은 18일(한국시간) 미국 필라델피아 시티즌스뱅크 파크에서 열린 2021시즌 메이저리그 필라델피아 필리스와 원정경기에 선발 등판해 3이닝 5피안타 1볼넷 4탈삼진 3실점을 기록했다.

김광현은 시범경기 기간에 허리 통증을 호소해 부상자 명단에서 시즌을 시작했다. 복귀를 위한 모든 준비 단계를 무사히 마쳤고 마이크 슈미트 감독이 투구수 관리없이 정상 기용하겠다는 뜻을 밝혀 기대치가 높았다.

하지만 김광현의 투구는 날카롭지 않았다.

김광현은 88~90마일대의 패스트볼 구속을 기록했고 슬라이더와 체인지업을 섞어 던졌다. 첫 이닝 때 2사 이후 제구가 흔들리면서 점수를 내줬고 3회에는 큼지막한 타구를 얻어 맞으면서 흔들렸다.

김광현은 총 68개의 공을 던졌다. 그 중 스트라이크는 42개였다.

4회에도 등판이 가능해 보였지만 세인트루이스는 초반부터 폭발한 타선이 4회초 투수 타석 때 득점권 기회를 잡자 김광현을 빼고 타자를 기용했다.

김광현은 타격을 준비하다 덕아웃으로 돌아왔고 시즌 첫 등판은 그렇게 마무리됐다.

팀이 9대3으로 크게 앞서고 있었기 때문에 5회까지만 버티면 승리투수가 될 기회를 잡을 수 있었다. 하지만 1회와 3회에 크게 늘어난 투구수와 다소 불안했던 투구 내용으로 인해 세인트루이스는 조기 교체를 결정했다.

첫 등판을 승패없이 마무리한 김광현의 시즌 평균자책점은 9.00이 됐다.

김광현은 1회말 첫 두 타자를 범타로 처리했다. 이후 좌우 제구가 흔들리면서 고전했다. 리스 호스킨스에게 중전안타를 맞았고 J.T 리얼무토에게는 몸 맞은 공을 던졌다. 이어 알렉 봄에게 좌측 방면 적시타를 허용해 1실점 했다.

김광현은 디디 그레고리우스에게 볼넷을 내줘 2사 만루 위기에 몰렸다. 그러자 마이크 슈미트 감독이 마운드에 올라가 김광현을 격려했다.

김광현은 맷 조이스를 상대로 슬라이더 결정구를 던져 헛스윙 삼진을 이끌어내고 힘겹게 불을 껐다.

2사 이후 출루를 계속 허용해 1회에만 30개의 공을 던진 김광현은 덕아웃에 들어가면서 아쉬움이 가득한 표정을 숨기지 못했다.

김광현은 2회 들어 안정을 되찾았다. 첫 타자 로만 퀸을 빗맞은 유격수 플라이로 잡아냈고 투수 맷 무어와 맥커친을 연이어 헛스윙 삼진으로 잡았다.

세인트루이스 타선은 부상에서 돌아온 김광현을 위해 화끈한 득점 지원을 했다.

김광현은 3회초 공격 때 타석에만 두 차례 들어섰다. 팀 타선이 폭발했기 때문이다.

선두타자로 나선 김광현은 투수 앞 땅볼로 물러났다. 토미 에드먼은 유격수 땅볼로 물러났다. 하지만 세인트루이스는 2사 후 놀라운 집중력을 발휘했다.

폴 골드슈미트의 안타와 놀란 아레나도의 볼넷으로 만든 1,2루 기회에서 베테랑 포수 야디어르 몰리나가 역전 3점홈런을 쏘아올렸다.

이어 폴 데용이 솔로포를 터뜨려 연속타자 홈런을 합작했다.

세인트루이스의 공격은 계속 됐다. 오스틴 딘이 볼넷으로 출루하자 딜런 칼슨이 적시 2루타를 터뜨렸다.

저스틴 윌리엄스의 고의볼넷과 상대 폭투로 만든 2,3루 기회에서 김광현이 다시 타석에 섰다. 평범한 3루 땅볼을 쳤지만 필라델피아 3루수 봄의 송구 실책이 나왔다.

세인트루이스는 3회초에만 4안타(2홈런) 3볼넷을 묶어 대거 6점을 뽑았다.

하지만 김광현은 3회말 필라델피아 중심타선을 막지 못했다.

선두타자 진 세구라에게 좌측 방면 2루타성 타구를 내줬지만 외야진의 호수비로 2루 진루를 막았다. 그러나 다음 타자 호스킨스에게 좌중간을 가르는 2루타를 맞고 무사 2,3루 위기에 처했다.

이후 김광현은 내야땅볼과 외야 희생플라이를 각각 허용하며 아웃카운트 2개와 2실점을 바꿨다. 스코어는 6대3이 됐다.

김광현은 그레고리우스의 안타와 외야 실책으로 다시 2사 2루 득점권 위기에 몰렸지만 조이스를 헛스윙 삼진으로 잡고 추가 실점을 막았다.

세인트루이스 타선은 4회초 공격 때도 폭발했다. 아레나도의 투런홈런, 몰리나의 연속타자 솔로홈런이자 연타석포로 3점을 추가해 9대3으로 달아났다.

김광현은 계속된 2사 1루에서 대기타석에 모습을 드러냈지만 윌리엄스가 우전안타로 1,3루 득점권 기회를 만들자 팀은 대타 카드를 꺼내들었다.

김광현은 맷 카펜터로 교체됐고 그대로 경기를 마쳤다. 4회말부터는 라이언 헬슬리가 마운드를 넘겨받았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