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545856 0112021041867545856 06 0601001 entertain 6.3.1-RELEASE 11 머니투데이 0 false true false false 1618700122000 popular

김무성 "딸 둘엔 뽀뽀, 아들 고윤은 좀 싫다…잘 생긴 것도 아니고"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홍효진 기자]
머니투데이

김무성 전 국회의원 아들 배우 고윤과 어색한 사이라고 언급해 화제다. /사진=tvN '업글인간' 방송 화면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무성 전 국회의원 아들 배우 고윤과 어색한 사이라고 언급해 화제다.

지난 17일 방송된 tvN '업글인간'에는 김무성 전 의원과 그의 아들 배우 고윤이 출연했다. 고윤은 아버지와의 어색한 사이를 '업글' 시키기 위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김 전 의원은 아들 고윤과의 뽀뽀가 불편하다고 털어놨다. 그는 "딸이 두 명이다. 딸들을 보면 뽀뽀를 한다. 근데 고윤은 좀 싫다"면서 아들과의 스킨십에 대한 불편함을 고백했다. 고윤은 인터뷰를 통해 "아빠는 나한테만 엄하다. 내 부탁은 다 안된다고 하고 누나들 부탁은 한 번도 거절한 적 없다"고 서운함을 표하기도 했다.

실제 이날 방송에서 두 사람은 서로를 향한 불편함을 가감없이 드러냈다. 김 전 의원이 연기 연습하는 고윤에게 관심을 보이자 고윤은 자연스럽게 거리를 뒀다. 김 전 의원이 고윤에게 사투리를 해보라고 했고, 이후 고윤의 사투리를 들은 김 전 의원은 "사투리는 억양이 결정한다"며 직접 시범을 보였다. 두 사람은 연기 호흡을 맞추기도 했다.

이어 김 전 의원은 고윤에게 "네가 장동건처럼 잘생긴 얼굴도 아니고, 연기력으로 승부를 봐야 한다, 내면에서 우러나오는 연기를 해야지"라고 충고했다. 아들을 향한 그의 잔소리는 끊이지 않았다. 이를 보던 딘딘은 "아버지랑 대화를 안 할 만하다"고 공감했다.

고윤이 김 전 의원에게 출연 중인 드라마를 봤냐고 묻자 김 전 의원은 시선을 회피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에 고윤은 "제 드라마는 항상 재미가 없다고 한다, 저도 굳이 봐달라고 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고윤은 "다시 보기로 보겠다"는 아버지의 말에 우는 연기 모습이 담긴 영상을 직접 휴대폰으로 보여줬다. 이를 본 김 전 의원은 "너 아빠 죽을 때 이렇게 울 거냐"고 물으면서 칭찬 대신 또 잔소리를 쏟아냈다.

홍효진 기자 jin8551@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